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주먹만큼 손님 입에 초밥 처넣겠다"는 사장… 누리꾼들은 '사이다 원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님의 감정적인 리뷰에 사장도 물러서지 않고 응대해 화제를 일으켰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초밥을 주문한 손님이 "음식으로 장난치지 말라. 양심적으로 팔라"며 불만 리뷰를 남기자 사장은 "가게 와서 낯짝 한번 보여달라"며 거칠게 대응했다. 누리꾼들은 사장의 대응에 속이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손님이 초밥을 시키고 불만을 남긴 리뷰와 사장의 답변이 캡처돼 올라왔다. 손님은 "네타(초밥에 올라가는 횟감)만 크고 밥양이 적다"며 "27만3000원어치 먹으면 배부르겠다"고 적었다.

이어 "음식으로 장난치지 맙시다"라며 "리뷰 가족끼리 서로 올려주고 그런 거 다 좋은데 적어도 이렇게 장사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초밥 보고 서비스(곁들이 추가 음식) 온 줄 알았다"며 "양심적으로 팔아달라. 재료 좋고 싱싱하고 인건비 다 뭐다 해도 이렇게 양 적으면 누가 먹을지"라고 불만을 보였다.

손님은 "먹던 곳이 앱에서 안 보여 주문한 건데 거기에 비하면 양이 반이고 네타 퀄리티는 더 반이다. 제발 이러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초밥을 시킨 손님이 불만을 보이자 사장이 응대한 리뷰가 주목받았다. 손님이 "음식으로 장난치지 말라"는 리뷰를 남기자 사장은 물러서지 않고 응대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사장은 물러서지 않고 응대했다. 그는 "초밥을 주먹밥으로 드셨나요"라며 "밥양 작게 보낸 적도 없고 초밥으로 배가 부르지 않을 것 같으면 삼겹살이나 배 터지게 27만3000원어치 드시라"라고 반응했다.

이어 "난 음식으로 장난한 적 없지만 돈 주고 리뷰 작업한 적 없다"며 "어느 초밥집도 밥알 아까워서 작게 주는 집 없다. 다른 집에 초밥 시켜서 밥알 크게 만들어 달라고 하면 안 주는 데 없다"고 했다.

사장은 "어려운 시기에 이따위로 리뷰 달지 말고 용기 있으면 가게로 전화하든지 가게 와서 낯짝 한번 보여달라"며 "덜 드린 초밥을 주먹만큼 살포시 입에 처넣어드리겠다"고 마무리했다.

누리꾼 다수는 사장의 대응이 거칠긴 했으나 "묵직하다", "속이 시원하다"며 이해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