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11번가에서 1년간 400만건 선물했다… 4050대도 이용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번가 선물하기 서비스 이용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사진제공=11번가
11번가는 '선물하기' 서비스가 론칭 1년 만에 누적 이용건수 400만, 누적 이용자수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중순부터 선보인 선물하기 서비스는 11번가 내 판매 중인 유무형 상품들을 골라 받는 사람을 선택하고 결제한 뒤 휴대전화번호로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보내 선물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올 4월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해외직구 상품에 선물하기 서비스를 적용했으며 시즌, 성별, 연령, 가격대에 따른 선물 추천 등 '추천 큐레이션' 기능을 지속 업그레이드해 왔다.

선물하기 서비스는 론칭 이후 1년간 누적 이용 건수는 400만건, 누적 이용자 수는 300만명을 돌파했으며 거래액은 월평균 27%씩 매달 증가 추세다.

11번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비대면 선물이 일상화된 데다가 받는 이의 주소를 물어볼 필요가 없는 간편함 덕분에 서비스 이용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특히 쉬운 사용 방법으로 모바일 선물이 익숙하지 않았던 4050대 이용고객 수도 오픈 초기 대비 30% 가까이 늘어났다"라고 설명했다.

비대면 추석을 맞아 선물하기 이용은 더욱 늘고 있다. 이번 추석 명절을 보름 앞둔 기간(9월6~13일)의 선물하기 거래액은 전년동기대비 약 9배, 결제상품 수량은 약 13배 급증했다. 주로 e쿠폰, 상품권을 많이 선물했으며 계절가전, 건강식품도 인기를 끌었다.

이에 11번가는 모바일 선물하기 탭 내 추석 테마관을 열고 '효심가득 선물' '나혼자 추석' '추석 플렉스' 등 세분화된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승희 11번가 무형상품 담당은 "포장 서비스, 감사 카드 등 부담 없이 편하게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는 비대면 선물 환경을 만들기 위한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달라진 선물 문화를 선도할 이커머스 대표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차별화된 기능들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toyo@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