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19로 바뀐 '추석 新풍속도'... 서울신라호텔 케이크 판매량 '껑충'

가족모임 감소 영향으로 '가족과의 만남' 기념하려 케이크 준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추석 연휴에 가장 많이 판매된 생크림케이크/사진제공=서울신라호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명 '코로나 추석'이 2년째 이어지면서 추석 명절에 '신풍속도'가 나타나고 있다. 

가족간의 만남이 제한되면서 온라인 성묘나 차례와 같은 새로운 문화가 나타난 것은 물론 비대면 상품의 인기에 힘입어 이색 선물세트까지 등장하고 있다.

호텔업계에서는 추석 연휴에 케이크 판매량이 급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신라호텔의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가 지난해 추석 연휴를 포함한 일주일간의 케이크 판매량을 분석해본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동기대비 약 2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연휴는 주말과 이어지는 징검다리 휴일까지 활용하면 최대 열흘 정도 쉴 수 있어 케이크 판매에 시너지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명절의 케이크 판매량 증가가 코로나19로 인해 가족 모임이 제한되었던 것에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팬데믹 이전 가족간의 교류가 많았던 시기에는 고향에 모여 명절음식을 나눠먹는 정도였다. 그러나 올 추석에는 오랜만에 가족과 만나 것 자체에 의미를 두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케이크를 준비하는 추세도 엿보인다. 

코로나19로 고향 방문 또는 여행을 자제하면서 '집콕'하며 친구·연인과 추석을 보내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도 케이크 판매에 톡톡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에 발생되는 지출이 줄어든 만큼 호텔 케이크와 고급 와인 등으로 명절을 기념하는 셈이다.

서울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 전경/사진제공=서울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 측은 "코로나19 이후 테이크아웃 상품들로 구성된 베이커리의 연간 판매량이 성장세"라며 "특히 설이나 추석 등 우리 고유 명절에 판매량 급증 현상을 보이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런 추세를 반영해 내년에도 전통적인 케이크 성수기인 성탄절이나 밸런타인 데이 뿐만 아니라 명절을 겨냥한 특별 케이크를 선보일 수 있도록 구상 중"이라고 덧붙였다.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추석연휴에 가장 많이 판매된 케이크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생크림케이크로 판매 비중이 전체 케이크 판매량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나타냈다. 

산지에서 직접 공수한 녹차가루가 듬뿍 들어간 ▲녹차 초콜릿 케이크 ▲진한 초콜릿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오스트리아 전통 케이크 ▲자허토르테 등이 생크림케이크의 인기를 이었다.
손민정 smins2@mt.co.kr  |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