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수제 샌드위치 카페 ‘샌드리아’ 청년 창업 이야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 이후 창업시장의 키워드는 ‘소자본’, ‘배달 및 테이크아웃’, ‘건강’이라는 키워드다. 이러한 키워드에 수제 샌드위치 카페는 배달 영업이 강화되면서 점점 더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나만의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 직장인과 여성층을 중심으로 웰빙 문화가 빠르게 확산되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소비 트렌드에 따라 코로나19가 기승하는 가운데서도 특히 돋보이는 브랜드는 ‘카페 샌드리아’다. 샌드리아가 창업 아이템으로 인기 있는 이유는 청년 창업자 등 신규 가맹점에 본사의 강력한 지원이 뒤따른다는 점과, 부모의 경제력과 청년의 노동력이 결합하기에 아주 적합한 업종이라는 특성 때문이다. 

자본이 부족한 청년이 부모나 친지, 지인에게서 조금 도움을 받으면 큰 무리없이 창업할 수 있다. 샌드위치 수요가 크게 증가해 지금은 임대료가 저렴한 지방 중소 도시나 지방 읍내에 입점해도 좋을 만큼 매출이 뒷받침되고 있는 점도 그 이유가 된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읍에서 카페 샌드리아를 운영하고 있는 오솔호 점주는 올해 25살밖에 안 된 청년 창업자다. 내 사업을 하고 싶은 마음에 부모님이 기회를 줘서 흔쾌히 창업전선에 뛰어들었다. 업종과 브랜드를 선택하기 전에 시장조사를 충분히 하고 사업성 분석도 철저하게 했다.

오 점주는 창업 현장을 두루두루 방문하면서 조사를 했고, 교육 강사 출신인 어머니와 함께 업종 및 브랜드 분석도 철저히 했다. 오 점주가 가장 중점을 두고 살펴본 것은 배달에 적합한 업종인가와 식재료 품질 경쟁력이었다.

그는 “본사가 25년 외식전문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식재료를 제조하는 기술력과 즉각 유통하는 노하우가 돋보이는 점이 마음에 와 닿았다”라며, “본사에서 매일 공급받은 빵 생지를 매장에서 직접 굽고, 본사의 제조 및 유통 경쟁력에서 나오는 맛있고 신선한 채소, 소스, 치킨, 고기 등을 넣어서 먹으면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수제 샌드위치가 된다”고 말했다.

오송점 (샌드리아 제공)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에서 카페 샌드리아를 운영하고 있는 박종훈 점주도 20대 청년 창업자다. 샌드리아를 선택한 이유로 청년에 딱 맞는 아이템이고, 무엇보다 청년 창업자에 대한 본사의 많은 지원이 성공에 대한 확신을 갖게 했다고 한다. 

그는 “최근 들어 지방 읍내에도 믿고 먹을 만한 브랜드 샌드위치를 찾는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현장의 소비 트렌드를 전했다.

박 점주도 어머니의 적극적 추천과 재정적 지원으로 샌드리아 가맹점 창업을 하게 됐다. 그는 지방 소도시에는 햄버거 전문점은 있지만 정크푸드라는 인식 때문에 수제 샌드위치 수요자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를 읽고 브랜드가 있는 샌드리아를 선택했다고 한다. 

박 점주는 “요즘은 지방도 고객들이 브랜드만 찾는 경향이 강한데, 오송읍에서는 브랜드 샌드위치 전문점이 없고 그동안 브랜드 샌드위치를 먹으려면 가까운 세종시까지 나가야 해서 불편함이 많았는데 샌드리아가 생기고 나니 반응이 폭발적으로 일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고객들 평가에 의하면 샌드리아가 글로벌 유명 브랜드에 못지않은 맛과 품질을 가지고 있고, 오히려 샌드리아는 한국인 고유의 입맛에 더 충실하고 양도 많고 가격은 저렴해 가성비, 가심비를 모두 만족시키고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전했다.

박 대표는 청년 창업자들에게 조언도 했다. 청년은 창업자금이 부족한 만큼 무엇보다 본사가 튼튼하고 초기 지원을 얼마나 많이 해주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와 같이 최근 샌드리아는 청년 창업자들이 몰려오고 있다. 맛과 가격 경쟁력이 우수하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브랜드 인지도 및 이미지가 점점 올라가고 있는데, 본사에서 청년 창업자들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위드코로나 시대의 히트 창업 아이템으로 부상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