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국순당, 아르헨티나 컬트와인 '비냐 코보스' 12종 론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순당이 아르헨티나 최초의 컬트 와인을 선보인 ‘비냐 코보스’ 와이너리와 협업을 통해 국내에 정식으로 선보이지 않은 아르헨티나 와인 12종을 선보였다.

비냐 코보스 와이너리를 만든 ‘폴 홉스’는 미국 최고의 와인 ‘오퍼스 원’의 수석 와인 메이커 출신이며, 전 세계 30개 이상의 와이너리를 자문하는 세계에서 가장 인정받는 와인 메이커 중 한 명이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지로부터 ‘와인 업계의 스티브 잡스’라는 칭호를 받은 바 있다.

‘비냐 코보스’와인은 아르헨티나 멘도사 지역의 안데스 산맥에 인접한 900m 이상의 높은 고도에 위치한 와이너리의 떼루아를 제대로 표현하여 아르헨티나 와인 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 

국순당 제공

2006년 빈티지는 와인 비평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99점을 받았으며, 2011년에는 아르헨티나 와인 최초로 비평가에게 만점 (제임스 서클링 100점)을 받아 최초의 아르헨티나 컬트 와인으로 이름을 알렸다.

소비자들이 평가하는 와인 앱(비비노)에서 매년 ‘최고의 아르헨티나 와인 Top5’에 3개 이상의 비냐 코보스 와인이 선정될 만큼 아르헨티나에서 최고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에 국순당이 국내 출시하는 12종의 와인은 아이콘 와인인 ‘코보스 말벡’ 부터 싱글 빈야드급인 ’브라마레’ 시리즈, 그리고 와인 초보자들이 마시기 좋은 ‘펠리노’ 시리즈까지 모두 론칭하여 소비자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예정이다.

국순당은 꾸준하게 세계 여러 나라의 양조 명문가와 협업해 국내에 론칭 된 적이 없는 와인 브랜드들과 그들의 양조기술을 국내에 소개하고 있다.

국순당은 2003년 해태앤컴퍼니(구 해태산업)를 인수하며 와인 사업을 시작했다. 와인 사업을 통해 글로벌 주류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고 술과 음식의 어울림을 응용하여 우리 술의 세계시장 진출에도 활용하고 있다. 현재 밸류 와인부터 프리미엄 와인까지 다양한 300종 이상의 와인을 수입 판매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