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크라운제과 영업소장, 직원에게 'XX 없는 거야?' 막말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크라운제과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크라운제과에서 영업소 간부가 영업사원들에게 실적을 강요하며 욕설과 폭언을 퍼붓는 음성 파일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채널A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8월 크라운제과 소속 한 영업소장은 영업사원을 상대로 영업 실적 달성을 강요하며 폭언을 했다. 해당 언론사에서 공개된 녹음 파일에 따르면 ‘썩은 암 덩어리를 도려내지 않으면 다 같이 죽어. 공멸이야. 조만간 환부를 도려내고 싶다 나는. 잘 생각해보고 자기 입장을 얘기해라’, ‘ 아무 생각이 없는 거야. 뇌가 없는 거야? 뇌가?’등의 발언을 하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영상에서 폭언을 더 이상 견디기 힘들었던 영업사원 A씨는 지난해 말 회사를 그만두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A씨는 판매 목표와 실제 매출간 차이가 커 달성하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이 같은 폭로에 대해 사측은 영업소장에 대한 인사조치를 취했고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지나치게 과도한 목표량을 제시한적은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드러냈다.

크라운해태홀딩스 관계자는 “윤리 경영에 어긋난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즉각 인사조치했고 올해부터는 영업목표 현실화와 선제적인 감시 활동 강화로 재발 방지는 좋은 영업환경을 만들고 있다”며 “목표량 과도하게 설정하지 않았고 이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영업사원에게 인사상 불이익 등을 주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