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발렌타인,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 새롭게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페르노리카 코리아의 프리미엄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Ballantine’s)이 20, 30대의 젊은 위스키 애호가들을 위한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 (Ballantine’s 7 YO Bourbon Finish)’를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한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는 발렌타인의 200년이 넘는 역사상 가장 낮은 연산의 제품으로, 기존 고연산 블렌디드나 싱글몰트에 비해 자유롭고 캐주얼한 느낌이 돋보인다.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는 마스터 블렌더 샌디 히슬롭(Sandy Hyslop)이 엄선한 원액을 최소 7년동안 숙성 후 미국 버번 캐스크에 피니쉬를 하여 스카치 위스키의 깊이와 고급스러움을 한층 살리고, 버번의 달콤함으로 마무리해 훌륭한 맛을 자랑한다.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 (페르노리카 코리아 제공)

특히, 달콤한 토피 애플과 꿀, 그리고 바닐라의 향이 돋보이고, 잘 익은 사과와 서양배의 풍미를 맛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바닐라, 카라멜의 달콤함이 이어져 풍부하고 스위트한 마무리로 위스키 애호가부터 입문자까지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발렌타인 7년의 패키지는 블랙 컬러의 쉐브론 라벨을 선택해 절제된 세련미와 함께 젊은 감성을 모던하게 담아냈다. 또한 블랙 바틀의 정 중앙에는 연산을 나타내는 숫자 ‘7’을 명시했으며, 이는 제품의 퀄리티에 대한 자신감과 자부심을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샴페인 골드로 표현된 문장(Crest)은 발렌타인 고유의 클래식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도 함께 자아내고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의 발렌타인 관계자는 “이번 ‘발렌타인 7년 버번 위스키’는 발렌타인 브랜드의 정통성을 유지하면서 젊은 위스키 애호가들을 위해 현대적 감각을 더해 선보이게 된 제품”이라며, “본인만의 확고하고 개성있는 삶을 추구하는 젊은 소비자들이 쉽게 위스키를 찾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적으로 유명한 발렌타인 브랜드의 스카치 위스키를 2030 세대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2가지 용량(700ml, 200ml)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된다. 700ml는 전국의 대형마트에서 3만원대에 구매 가능하며, 200ml는 전국의 편의점에서 1만원대에 만나볼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