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신세계百 센텀시티 '샤넬' 매장서... 코로나 집단감염 10명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명품 매장 앞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샤넬 매장 직원 5명이 연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매장 관련 확진자 수가 총 10명이 됐다.

30일 부산시에 따르면 전날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명품 매장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해당 매장은 샤넬 매장으로 지난 28일 매장 직원 1명이 확진된 후 실시한 전수조사에서 전날 직원 2명, 이날 직원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또 직원의 지인 5명이 접촉 감염으로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샤넬은 처음 확진자가 나왔던 28일 오후에도 영업을 지속했다. 다만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첫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어 29일에는 매장은 문을 열지 않았으며 29일과 30일에 두 명씩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면서 30일에도 매장을 열지 않았다.

부산시 해운대구 보건소 측은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1층 샤넬 매장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했으며 지난 21일부터 28일까지 샤넬 매장을 방문한 인원은 약 1600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샤넬 매장을 방문한 고객들이 자가격리와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받은 가운데 백화점 오픈런(백화점 개점 시간에 맞춰 매장으로 질주하는 현상)에 대한 방역 우려가 일고 있다. 앞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여의도 더현대 서울, 압구정 갤러리아백화점 등 사람이 밀집되는 백화점에서 잇따라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방역 당국은 30일부터 3000㎡(약 909평) 규모 이상의 백화점과 대형마트 출입 시 QR코드나 안심콜 체크인 등 방문객 확인 절차를 의무화했다. 
손민정 smins2@mt.co.kr  |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