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한촌설렁탕, 누룽지반마리삼계탕 효과에 배달 매출도 40배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렁탕 프랜차이즈 브랜드 ‘한촌설렁탕’이 삼계탕 메뉴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복날과 무더위 특수를 누렸다.

한촌설렁탕는 지난 7월 현재까지 자사 브랜드에서 판매되고 있는 삼계탕 메뉴 ‘삼계설렁탕’과 ‘누룽지반마리삼계탕’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무려 20배 가까이 상승했으며, 복날 매출도 전년 대비 2배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삼계탕 메뉴 매출이 급상승한 배경에는 보양 메뉴 강화를 위해 올해 새롭게 출시된 누룽지반마리삼계탕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설렁탕 프랜차이즈 브랜드 ‘한촌설렁탕’이 삼계탕 메뉴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복날과 무더위 특수를 누렸다. (한촌설렁탕 제공)

누룽지반마리삼계탕은 국내산 닭 반 마리와 고소한 누룽지, 인삼, 마늘, 은행, 대추 등을 가미한 이색 삼계탕이다. 반 마리가 들어간 적당한 양으로 여성고객이나 1인 고객에게 반응이 좋으며, 배달 매출 비중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실제 누룽지반마리삼계탕은 매장 매출 비율이 높은 타 메뉴와 달리 배달 매출이 절반을 차지하며 배달 매출과 삼계탕 매출 상승에 크게 기여했다. 이로 인해 삼계탕 메뉴 배달 매출도 전년 대비 복날 시즌에는 4배가 상승했으며 7월에는 무려 40배가 상승하기도 했다.

한촌설렁탕 관계자는 “올해는 삼계탕 매출이 대폭 상승하게 된 배경에는 지속되는 무더위에 보양식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누룽지반마리삼계탕 출시로 메뉴 선택 폭을 넓혔기 때문이기도 하다”며 “다음 달 까지 복날이 이어지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만큼 삼계탕 매출이 더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렁탕 전문 브랜드 '한촌설렁탕'과 관련된 프랜차이즈 가맹 문의 및 창업 상담은 홈페이지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