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곡물가 고공행진 때문?"… 롯데제과, 2분기 영업이익 2.5%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제과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더불어 원재료값 인상 영향까지 겹치며 지난해보다 2분기 실적이 소폭 감소했다.사진은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에 위치한 롯데제과 사옥./사진제공=뉴시스
롯데제과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함께 원재료값 인상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2분기 실적이 소폭 감소했다.

롯데제과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줄어든 248억2600만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집계 됐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1.4% 줄어든 152억7500만원이었다. 

이번 실적은 직전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1% 늘어난 259억1200만원을 기록한 성과와 대조적이다. 2분기엔 특히 최근 국내외 곡물가격 인상 여파에 따른 원재료값 인상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관계자는 "최근 원재료값 상승에 따른 원가 압박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고 인건비 및 고정비 부담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반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4% 늘었다.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5090억5800만원을 달성했다. 온라인에서 스낵 구독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판매 채널을 다각화했고, 꼬깔콘·찰떡아이스 등 장수 제품을 활용한 이색 신제품 출시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롯데제과는 온라인 판매 채널을 강화해 코로나19 위기 돌파구를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집콕 영향으로 디저트와 제빵류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신제품 출시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지난 5월 말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자일리톨' 모델로 발탁하고 껌 시장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영선 youngsun@mt.co.kr  |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