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비건 패션 ‘오르바이스텔라’, 선인장 가죽 소재 가을 신상품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오르바이스텔라가 선인장 가죽으로 만든 2021 가을 신상품 4종을 본격 출시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동물친화적 비건 패션 브랜드답게 PETA(세계 최대 동물권리보호단체)의 승인과 USDA(미국 농무부)의 유기농 인증을 받은 프리미엄 비건 가죽인 선인장 가죽을 사용해 브랜드의 정체성과 제품의 차별성을 강조했다.

선인장 가죽은 비인도적인 도살같은 동물 학대 과정이 필요없고 제작과정에서 독성물질도 들어가지 않아 환경과 인간에게 무해하면서도 기능적으로 가방을 만들기에 특화된 소재로 동물성 및 합성피혁보다 통기성, 신축성 및 마모성이 뛰어나고 면적대비 가벼워 식물성 가죽 소재로서 최근 각광받고 있다.

비건 패션 브랜드 오르바이스텔라가 선인장 가죽으로 만든 2021 가을 신상품 4종을 본격 출시했다. (오르바이스텔라 제공)

적은 양의 빗물과 토양 광물에서 유기농 재배로 수차례 수확이 가능하며 성숙한 선인장 잎 3개를 잘라 환경 친화적 공법을 거쳐 만들면 선인장 가죽 1m정도 생산이 가능하다.

미국 LA의 자유분방함을 담은 이번 신상품은 같은 제품이라도 소재에 따라 선인장 가죽 제품과 PU 제품을 동시에 출시해 고객의 선택폭을 넓혔고 특히 선인장 가죽 제품에는 귀여운 선인장 모양의 참을 달아 선인장 소재의 백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90년대 클래식 무드를 반영한 ‘플랩(Flap) 숄더백’은 가볍게 들고 다니기 좋은 미디엄 사이즈의 바게트 숄더백으로 도톰한 덮개가 디자인 포인트로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기본 아이템이다.

소프트한 컬러와 컴팩트한 사이즈의 ‘플랩(Flap) 미니 크로스백’은 장식을 배제한 미니멀한 디자인의 미니 크로스바디백으로 내부가 두 개의 섹션으로 나뉘어 수납이 편리하다.

크링클 가죽의 은은하고 부드러운 광택이 특징인 ‘미뇽(Mignon) 숄더백’은 컨템포러리한 감성이 느껴지는 숄더백으로 파스텔톤의 러블리한 컬러웨이로 시선을 끈다.

‘미뇽(Mignon) 미니 크로스백’은 ‘미뇽(Mignon) 숄더백’의 광택과 감성에서 이중 아코디언 구조로 간단한 소지품 수납을 돕는 실용적인 미니백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