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안 매운 마라탕 시켰잖아요. 제 말이 그렇게 어려운가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맵지 않은 마라탕을 주문했지만 매운 마라탕이 배달됐다며 항의하는 리뷰가 누리꾼들에게 주목받았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맵지 않은 마라탕을 주문한 손님의 리뷰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 2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기랑 먹을 거니 아예 안 맵게 해달라고 여러 번 신신당부했는데 무시한 점주'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엔 한 손님이 마라탕을 배달 주문하고 남긴 리뷰가 캡처돼 있었다.

손님은 "주문 전에도 아기랑 먹을 거라고 아예 안 맵게 해달라고 했다"며 "(먹어보니) 매운 게 와서 전화드렸더니 순한 맛보다 안 맵게 했다고만 하신다"고 적었다.

그는 "아예 안 매운 거는 매운맛이 제로라는 뜻 아니냐"며 "제 말이 그렇게 어려웠던 건가 보다. 사과도 못 듣고 원하면 다시 해준다고 한다"고 했다. 손님은 점주의 태도에 기분이 좋지 않았다며 리뷰를 마무리했다.

다수의 누리꾼은 마라탕 자체가 매운 음식이라며 맵지 않은 음식을 시킬 거면 다른 메뉴를 시켰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