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화에 '동네상권' 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장기에 주거지 인근에서 대부분 소비 활동 이뤄져
탄탄한 배후수요 갖춘 주거 상권에 조성되는 '힐스 에비뉴 광교중앙역 퍼스트' 눈길


코로나19 장기화가 부동산 투자 시장에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야외에 오래 머물거나 여러 장소로 이동하는 것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이 높아지면서 '홈 어라운드(Home-around)' 소비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이러한 추세에 상가 투자자들도 명동과 홍대 등 유동인구가 풍부한 대형상권 대신 주거시설이 밀집한 동네상권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네 상권의 인기는 수치로도 확인된다.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올 1분기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에 따르면, 주거지역이 밀집한 서울 상계역의 평균 투자수익률은 2.31%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 전체 평균 투자수익률인 1.81%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반면, 서울 대표 상권으로 꼽히는 명동은 올 1분기 투자수익률 0.2%를 기록했다. 이는 서울 57개 지역 중 가장 낮은 수익률이다. 그 외 동대문(1.54%), 종로(1.64%), 홍대(1.79%) 등 과거 인기 상권으로 불리던 대형상권 지역들이 서울 평균보다 낮은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부동산 전문가는 "대인 접촉에 대한 거부감이 높아지면서, 많은 사람이 몰리는 유명 상권보다는 집 근처에서 소비 활동의 대부분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라며 "주거시설이 밀집한 곳에 형성된 상권은 배후수요가 탄탄한 만큼, 안정적인 투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어 인기다"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준공률 99%에 달하는 완성형 신도시인 광교신도시에서 랜드마크 상업시설이 공급된다.

현대건설이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택지개발지구에서 공급하는 '힐스 에비뉴 광교중앙역 퍼스트'는 지하 3층~지상 3층, 연면적 42,776㎡, 총 366실 규모로 조성된다.

이미 입주를 완료한 주변 2만 세대의 주거 시설은 물론 2023년 완공 예정인 경기융합타운의 업무 수요까지 흡수할 수 있는 입지 여건을 갖췄다. 그래서 계약 시작 4일 만에 70% 계약률을 달성하기도 했다.

분양 관계자는 "입주민 고정 수요에 공공기관 근무자 수요는 물론 신분당선과 버스환승센터를 이용하는 유동인구까지 모두 흡수하는 입지적 강점이 부각되며 투자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라며 "1개 호실에 100억원에 달하는 최고가 상가도 순조롭게 계약서 작성을 끝내 잔여 호실 마감도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실제 신분당선 광교중앙역 3번 출구 바로 앞에 위치한 '힐스 에비뉴 광교중앙역 퍼스트'는 단지 지하에서 지하철역과 버스환승센터의 직통 연결이 계획돼 있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유동 인구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하 3층에서는 신분당선 광교중앙역이, 지하 2층에서는 버스환승센터가 바로 연결(예정)되도록 설계된다. 여기에 전 층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설치로 지하층의 유동인구를 상층까지 이끄는 분수효과까지 기대된다.

광교호수공원과 수원컨벤션센터 등 나들이 장소가 인접해 있어 이를 찾는 유동인구도 흡수할 전망이다. 인근에 위치한 약 200만㎡ 규모의 광교호수공원 주변에는 국제회의가 가능한 수원컨벤션센터를 비롯해 아쿠아리움, 백화점, 아울렛, 호텔 등 문화복합시설이 여럿 밀집돼 있다.

특히 경기융합타운에서 광교호수공원을 잇는 지하 통로 조성사업인 '광교신도시 중심업무지구 가로공간계획'이 예정되어 있어, 광교호수공원에 밀집한 문화복합시설 방문 수요도 자연스레 '힐스 에비뉴 광교중앙역 퍼스트'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브랜드 상가로 조성되는 '힐스 에비뉴 광교중앙역 퍼스트'는 현재 일부 잔여 호실을 선착순 분양 중이다. 홍보관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에 조성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약 방문제로 운영 중이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