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SPC그룹, 결식 우려 아동에 5년간 4억 해피포인트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여름방학을 맞아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SPC그룹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은 학교 급식이 없는 방학 시즌마다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들에게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 빚은 등 전국 6,300여개의 SPC그룹 계열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해피포인트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SPC그룹이 여름방학을 맞아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SPC그룹 제공)

2017년부터 연 2회씩 5년 간 10회에 걸쳐 약 9,000여명의 아동들에게 총 4억 4천만원 상당의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 올해 여름방학에는 충북지역 내 저소득가정 아동 310명과 아동복지시설 30곳에 해피포인트 적립카드를 전달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해피포인트로 결식 우려 아동들이 식사 걱정 없는 방학을 보낼 수 있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나눔은 기업의 사명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취약계층을 돕는 사회공헌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피포인트는 종합 마케팅 솔루션 전문 계열사 ‘섹타나인’이 운영하는 통합 멤버십 서비스로 SPC그룹의 계열 전 브랜드 약 6,300여 직가맹점에서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하다. 섹타나인은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고객과 함께하는 ‘달콤한 동행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나눔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