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8월까지 매각 어렵다"… 공정위, 요기요 매각 기한 '5개월'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성동구 요기요플러스 용산허브 앞에 배달 오토바이들이 주차돼 있다. /사진=뉴스1
배달앱 '요기요'의 매각 기한이 내년 1월로 연장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2일 요기요의 매각 기한을 5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기한 내 매각이 어려우니 기한을 늘려달라"는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 측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이번 결정으로 요기요 매각 기한은 기존 8월2일에서 내년 1월2일까지로 늘어난다. DH는 현재 요기요 본입찰에 참여한 3개사로 구성된 컨소시엄과 매각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컨소시엄과 인수 방식에 대한 대략적인 합의가 이뤄졌으나 당초 기한까지 주식 매매 계약 체결, 기업 결합 승인, 대금 납입 등 남은 절차를 모두 마무리하기가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소명했다. 

공정위는 "DH는 매각 명령 이후 투자 안내서 배포, 투자 설명회 개최, 예비·본입찰 시행 등 절차를 성실히 진행해왔다"면서 "내달 2일까지 매각을 마치기 어려운 불가피한 사정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공정위가 DH에 함께 부과한 요기요 현상 유지 명령에 대한 이행 기간도 연장된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 2월 DH의 배달앱 '배달의민족' 인수를 승인하면서 "6개월 뒤인 8월까지 요기요를 매각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 DH는 매각 전까지 요기요를 배달의민족과 분리 운영하고 수수료와 할인쿠폰 등을 원래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