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배달앱 시장 '지각변동' 오나?…관심도. '배달특급·쿠팡이츠'↑ '배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특급' 오토바이.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라 소비자들의 관심도를 높이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정보 분석 전문기관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국내 배달앱 6개사의 누적 정보량(관심도)을 분석한 결과, 배달특급이 2만5502건을 기록하며 괄목한 성장을 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소비자들의 포스팅(=관심도)이 가장 많은 곳은 '배달의 민족'으로 나타났지만 점유율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쿠팡이츠'는 약진을 거듭, 관심도 2위인 요기요를 거의 따라잡았으며 '배달특급'은 6위에서 4위로 껑충 뛰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소비자 호감도 조사 그래프(지난 2021년 7월 5일). /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실제로 배달특급의 정보량은 2월 6525건에서 6월 7122건으로 9.1% 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배달의민족 누적 정보량은 65만7612건으로 지난 2월 정보량(3월25일 조사)에 이어 전체 1위를 지켰으나, 점유율은 2월 65.33%에서  6월 57.92%로 7.41%포인트 하락했다.

이와 관련 연구소 측은 “배달특급 등의 약진으로 풀이된다”며 “경기도 일부지역만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세”라고 분석했다.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상생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독과점 체제의 배달앱 시장에 대안제로 기능하기 위해 탄생했다.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배달특급이 빠른 성장세를 기록함과 동시에 민간배달앱의 관심도 점유율을 공공배달앱으로 끌어오고 있음을 증명했다. 

배달특급의 긍정적인 효과를 입증한 것은 이번 조사뿐만이 아니다. 지난 5일, 또 다른 온라인 전문 조사 기관 차이커뮤니케이션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 31일까지의 호감도 분석 결과 배달특급이 호감도 72%에서 93%로 가파르게 상승하며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6개 배달앱 월별 관심도 비교. /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차이커뮤니케이션은 자료를 토대로 배달특급의 1위 이유를 “과도한 수수료와 독과점 이슈에 따라 공공배달앱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지속적인 분석 결과 배달특급의 관심도와 호감도는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최근 추진하고 있는 다회용기 사업과 경기지역화폐가 연관 검색어로 집계되면서 SNS에서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이번 분석은 배달특급이 소비자와 소상공인에게 기존 민간배달앱을 대체할 수 있는 효율적 대안제로 인식되고 있음을 확인한 결과”라고 평가하며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더욱 발전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20일 동두천시까지 지역을 확대하며 총 22개 경기도 지자체에서 서비스되고 있고, 29일에는 군포시 서비스가 예정돼 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