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벨 안 누르게 하려면 300원 추가" 배민 주문 옵션에 누리꾼들 당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음식점 사장이 '벨 누르지 마세요' '도착 시 전화주세요' 등 주문 관련 요구를 하면 300원을 더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점주가 이런 추가사항(사진 오른쪽)을 만든 이유를 추측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커뮤니티 캡처
한 사장이 '벨 누르지 마세요' '도착 시 전화주세요' 등을 요구하면 돈을 더 받는다는 주문 선택사항을 집어넣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진상손님 퇴치용 아니냐는 반응을 했다.

지난 19일 각종 커뮤니티에 '점점 진화하는 배민 빌런들'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엔 손님이 배달 음식을 주문할 때 추가 선택할 수 있는 사항이 캡처돼 있었다. 여기엔 '젓가락 추가' '소금 추가' 같은 평범한 항목도 있었지만 '벨 누르지 마세요' '도착 시 전화주세요' '배달 후 문자 주세요' 같은 배달 관련 요청사항으로 보이는 항목도 있었다. 이들은 다른 음식점 주문 과정에선 찾아보기 어렵다.

'벨 누르지 마세요' '도착 시 전화주세요' '배달 후 문자 주세요'를 선택하면 결제 시 항목 당 300원을 더 지급해야 한다.

누리꾼들은 사장이 장사를 장난으로 하는 것 같다며 이해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반면 한 누리꾼은 "(배달) 최소주문금액 맞추기 용인데 장난으로 저렇게 넣었을 수도 있지 않나?"라는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다른 누리꾼은 "'벨 누르지 마라' '문 앞에 두고 똑똑 두드려라' 같은 요구를 하는 손님이 배달 서비스가 마음에 안 들면 별점 테러를 하는 경우가 있다며 사장의 행동을 이해한다고 전했다.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