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코로나 4단계에 무너지나… 소상공인 "매출 40% 이상 감소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 확산으로 소상공인들의 올해 7~8월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할 전망이다. 사진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로 격상된 지난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먹자골목 모습./사진=장동규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4차 대유행 확산으로 소상공인들의 올해 7~8월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할 전망이다. 소상공인의 57.3%는 휴·폐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소상공인 300개사(숙박업, 음식점업 종사 각 150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긴급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 중 67.3%가 올해 7~8월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40% 이상 감소'에 응답했다. '40% 이상 60% 미만 감소' 응답은 33.3%, '60% 이상 감소'는 34%였다.

지방 소재 소상공인의 경우 현재 거리두기 단계 대비 한 단계 격상될 시 응답자의 42.8%가 7~8월 매출이 기대 대비 '20% 이상 40% 미만 감소'로 예상했다. 27.5%는 '40% 이상 60% 미만 감소'에 답했다.

앞서 수도권 소재 소상공인은 4차 대유행 확산 이전까지 방역 수칙 완화 움직임과 백신 접종 확대 등으로 올해 7~8월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6.4% 증가(4594만원), 지방 소재 소상공인은 전년 대비 약 12.5% 증가(5143만원)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른 영업의 어려움으로 소상공인의 57.3%는 휴·폐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의 7~8월 합산 매출은 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에는 평균 7919만원이었으나, 2020년에는 평균 4234만원을 기록했다. 7~8월 합산 매출이 소상공인 연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27.7%, 2020년 27.0%였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본격화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매출 급락이 불가피하다"며 "매출 절벽을 직면해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하는 이들의 피해 지원을 위한 손실 보상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승예 csysy24@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