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창업 선택기준은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치킨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460여개에 이른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관련업계와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공정위 가맹사업거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치킨 프랜차이즈 창업시 우선선택기준으로 홀매장인지, 배달매장인지. 브랜드 업력이 얼마나 되는건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오랜기간동안 자리를 잡고 있는 홀매장 전문 브랜드인 '보드람치킨'과 '맛닭꼬'는 대표적인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이다. 

각사 블로그 캡쳐

우선, 보드람치킨은 창립 20주년을 기념하여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보드람치킨은 ㈜보드람씨앤알의 단일 브랜드이자 ‘얇튀속촉’ 오리지널 후라이드 치킨으로 오랜 기간 마니아층에게 사랑받아온 장수 치킨 브랜드이다.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보드람치킨은 10년 이상 장수 가맹점 비율 67%를 기록하며 가맹점주들과 탄탄한 브랜드 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브랜드 리뉴얼은 ‘진짜 후라이드’라는 브랜드 콘셉트로 후라이드 치킨의 오리지널리티를 더욱 강조하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여기에 소비자의 접근성과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강화하기 위해 웹, 모바일 홈페이지 오픈과 버스 외부광고 캠페인 진행, 인스타그램 이벤트와 블로그 콘텐츠 마케팅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함께 진행한다.

또한 코로나 시국 중에도 배달 음식 1위인 치킨 창업에 관한 식지 않는 관심 속에서 가맹점주와 상생을 위한 ‘이기는 My 창업’ 캠페인을 선보이며 착한 프랜차이즈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캠페인은 소자본 배달형 매장 개설을 지원하고 가맹비 50% 할인 및 로열티 면제 혜택 등 신규 가맹점의 안정적인 성장을 적극 지원한다. 보드람치킨과 관련된 프랜차이즈 가맹 문의 및 창업 상담은 홈페이지 참조.

맛닭꼬가 최근 새롭게 선보인 신메뉴 '트리플 현미베이크'와 '로제떡볶이' (홈페이지 캡쳐)

맛닭꼬치킨은 지난 2020년 12월 기준, 가맹점 평균 영업 기간이 5년에 이를 정도로 장수하는 가맹점이 많은 '맛닭꼬'는 11년간 가맹점과 단 한건의 분쟁없이 프랜차이즈가 가야할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본사와 가맹점의 관계가 상하관계가 아닌 서로 더불어 함께하는 수평적인 관계로서 브랜드의 외형만 신경쓰기보다 내실을 채우는 데 정성을 쏟고 있다.

직영 물류와 공장을 보유한 가운데, 최상의 품질과 선도를 지닌 제품을 1일 1배송을 통해 공급하여 가맹점은 항상 좋은 원재료로 치킨을 만들어 고객은 항상 맛있고 신선한 치킨을 즐길 수 있다. 가맹점은 외부사입이 필요 없을 정도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물류를 공급 받을 수 있어 가맹점의 만족도가 높은 브랜드이다.

이외에도 슈퍼바이저의 꾸준한 방문과 간담회 그리고 소식지를 발행하여 가맹점과 보다 가깝게 소통하고, 지금까지 단 한건의 광고비도 받지 않는 등 가맹점 위주의 최상의 교육과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의 고객 사랑에 안주하지 않고 매년 신제품을 개발하여 출시하고 있으며, 더 질 좋은 제품을 공급하기 위하여 매주 거르지 않고 제품 테스트를 하는 등 기본에 충실하고 있다.

테이크아웃, 홀, 배달의 매출 구조를 가지고 있는 '맛닭꼬'는 계절적인 요인이나 코로나19와 같은 특수한 영업 환경에서도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다원화된 매출 구조로 가맹점을 지원하면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게 돕고 있다.

창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신한은행과 업무협약을 통하여 보증금과 인테리어를 포함한 투자비에 대해 신용도에 따라 최대 7000만원까지 부족한 창업자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원활한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합리적인 창업을 위하여 인테리어에서 단 1원의 마진도 취하지 않는 등 투명하고 정직하게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고 있다. 이러한 가맹점과 동반 성장하는 본사의 정책과 안정적인 매출 등이 입소문이 나서, 맛닭꼬는 특별한 광고도 없이 가맹점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맛닭꼬와 관련된 프랜차이즈 가맹 문의 및 창업 상담은 홈페이지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