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부산시,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통해 골목상권 돕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박비주안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골목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시는 2일 오후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이어 오후 2시 20분부터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대학생 서포터즈들이 연제구의 연일시장과 연일골목시장을 직접 찾아 상권 르네상스 사업 현장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대학생 서포터즈 지원사업은 대학생들의 아이디어와 전문 컨설턴트 멘토링을 통해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경영환경을 개선하고, 자립화를 돕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시는 소상공인 점포 56곳에 대학생 서포터즈 56팀(총 219명)을 1:1로 매칭해 현장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매출 증대를 도울 방침이다.

서포터즈는 △브랜드 마케팅 △온·오프라인 홍보 △소규모 환경개선 등을 지원하며 시는 연말 평가를 통해 우수한 24팀을 뽑아 시장상 등을 수여하고, 활동 내용은 공식 사이트에 남겨 향후 취·창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서포터즈 임명장 수여에 이어 부산시 소상공인 홍보대사로 박성언 성우와 이창훈 크리에이터를 위촉한다. 박성언 성우는 1999년부터 ‘라디오 자갈치아지매’를 진행해 왔으며 2019년부터는 부산시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각종 정책 캠페인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홍보해왔다. 이러한 활동을 인정받아 작년엔 우수 홍보대사에 선정되었으며 이번 재위촉으로 활동을 이어나가게 됐다. 이창훈 크리에이터는 유튜브 채널 ‘푸드킹덤’을 운영하며 부산지역을 중심으로 맛집, 전통시장의 소개 영상 700여 편을 제작하였다. 현재 구독자 수는 180만 명으로 인기 영상은 조회 수가 3천 만에 달하는 인기 크리에이터다. 시는 푸드킹덤 채널을 통해 부산시의 소상공인 정책과 우수 업체를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발대식에 이어 진행되는 현장 방문은 박형준 시장이 취임하고 매주 진행하고 있는 ‘비상경제대책회의’의 1차 안건인 ‘소상공인 지원대책’과 10차 안건이었던 ‘전통시장 활성화 대책’에 대한 AS 현장 방문의 일환이다. AS 현장 방문은 비상경제대책회의 이후 부산시가 관련 정책분야 사업장을 직접 찾아 정책에 대한 피드백과 현장 소통을 강화해 정책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후속 조치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첫 AS 현장으로 연제구 오방상권 르네상스 사업 현장을 방문해 사업계획과 진행 상황을 청취하고, 서포터즈들과 함께 연일시장과 연일골목시장 등 인근 상인들을 직접 만나 격려할 예정이다. 현장에서 나온 상인들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고 검토하여 향후 정책에도 반영해나갈 방침이다.

박형준 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팀을 꾸려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나선 대학생 여러분들에게 고맙다”라며 “참신한 아이디어와 능숙한 매체 사용 능력이 소상공인들의 현장 경험, 멘토단의 전문 지식과 만나 좋은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부산=박비주안 moneys0811@mt.co.kr  |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