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이베이코리아 품은 신세계… 온·오프 아우르는 '50조 유통 공룡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세계그룹이 이베이코리아를 단독 인수 한다. 이마트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해 설립한 에메랄드에스피브이가 미국 이베이 INC와 이베이코리아 유한책임회사 지분 매매에 관한 주요 계약조건에 합의했다"고 공시했다. /사진=뉴스1
신세계그룹이 이베이코리아를 품에 안았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최종 승리한 신세계그룹은 거래액 기준으로 단번에 국내 이커머스 2위 업체로 발돋움하게 됐다.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이베이 미국 본사와 G마켓·옥션·G9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지분 양수도 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인수 대상은 이베이가 보유 중인 이베이코리아 지분 80%이다. 인수가액은 약 3조4000억원이다. 



약 50조원 온·오프라인 유통 공룡 탄생


신세계는 이번 인수로 규모 면에서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유통 공룡으로 올라서게 됐다. 지난해 기준 이베이코리아의 거래액은 20조원이다. 네이버(27조원), 쿠팡(22조원)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신세계의 온라인 쇼핑 플랫폼 SSG닷컴(4조원)과 이베이코리아의 거래액을 더하면 24조원으로 이커머스 1위 업체인 네이버에 이어 2위로 부상한다. 여기에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출(26조7000억원)까지 합치면 약 50조원 규모로 몸집을 키우게 된다. 네이버는 물론 롯데쇼핑(28조원), 쿠팡(22조원)을 압도하는 수준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미래 유통은 온라인 강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라며 “이번 인수는 단순히 기업을 사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기회를 사는 딜”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는 그동안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당초 네이버와 컨소시엄을 이뤄 본입찰에 참여했으나 네이버가 지난 22일 인수전 참여를 철회하면서 단독 인수에 나섰다. 관련 업계는 이커머스 1위 기업인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 인수 이후 시너지 효과가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네이버의 불참에도 신세계의 이베이코리아 인수 의지는 굳건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며 이베이 인수에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베이 품고 유통의 신세계 구축


신세계는 이번 인수를 통해 사업의 중심축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실제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이마트의 온라인 비중은 약 50%로 확대될 전망이다.

신세계는 국내 유통기업으로서 쌓아온 오프라인 운영 노하우와 물류 역량을 이베이와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대형마트 1위 이마트의 오프라인의 장점을 접목한다면 충분히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충성도 높은 이베이의 270만 유료 고객과 국내 최대 규모의 셀러를 얻게 되고 이베이의 숙련된 IT 전문가를 기반으로 온라인 사업의 규모와 성장 속도를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장보기부터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전반에 걸친 종합 플랫폼을 확고히 구축하고 통합매입으로 가격경쟁력 확보도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신세계는 기존 오프라인 거점을 온라인 물류 전진기지로 내세워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배송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SSG닷컴과 협업하고 향후 4년간 1조원 이상을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에 집중 투자한다. 이는 당일배송 등 물류 서비스 강화를 위한 결정이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는 "이베이 인수는 온라인이 아니라 유통 전체를 재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