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파스쿠찌, 여름 시즌 ‘그라니따’ 3종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시즌 그라니따 2종과 및 기획 상품 2종을 출시했다.

‘얼음을 부수다’라는 뜻의 ‘그라니따’는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서 유래한 디저트로 과일이나 커피를 얼음과 같이 갈아서 즐기는 음료이다. 파스쿠찌의 그라니따는 얼음을 갈아 넣은 음료에 젤라또를 곁들여 풍부한 맛과 시원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그라니따는 ‘자연 속에서 즐기는 과일의 싱그러움(Fruit Breeze)’을 콘셉트로 포멜로(청자몽), 칸탈로프 멜론 등의 열대과일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시즌 그라니따 2종과 및 기획 상품 2종을 출시했다. (파스쿠찌 제공)

△ 달콤한 칸탈로프 멜론을 갈아 넣고 멜론 조각을 토핑하여 식감을 살린 ‘칸탈로프 멜론 그라니따 (R6,900원)’, △ 청량감 가득한 청자몽에 상큼한 레몬 젤라또를 올려 ‘레몬 청자몽 그라니따 (R6,900원)’ △ 상큼한 자두를 갈아 요거트 젤라또를 올린 ‘자두 그라니따 (R6,700원)’ 등 3종이다.

한편, 파스쿠찌는 신제품 그라니따 출시를 기념하여 7월 4일까지 신제품을 포함한 그라니따 제품 4잔 구매 시, 그라니따 1잔 쿠폰을 제공한다. 

파스쿠찌 관계자는 “여름철을 맞아 그라니따를 찾는 고객들이 많아짐에 따라 포멜로와 칸탈로프 멜론 등 다양한 열대과일을 활용해 신제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파스쿠찌만의 다양하고 참신한 신제품 음료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