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위메프오 광주공공배달앱, 7월1일 정식 출시

4월부터 3개월간 시범운영 중…가맹점 4314개 입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 청사 입구./사진=머니S DB
7월 정식 출시를 앞둔 위메프오 광주공공배달앱이 가맹점과 매출을 빠르게 늘려 가면서 코로나19 장기화 등에 따른 비대면 시대 소상공인들의 든든한 지킴이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한층 커지고 있다.

21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중개수수료, 광고료 등의 비용부담이 만만치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광주공공배달앱을 도입키로 하고 지난 4월부터 시범운영한 결과 지난달 18일 현재 누적 기준으로 총 2만9771건에 6억7419만5000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가운데 광주상생카드 결제비율은 60%에 육박했으며 매출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이는 중개수수료 등 절감분이 소상공인 실익 증대로 직결되고, 지역화폐 기반 할인 혜택으로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위한 상생전략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 입점업체도 4314개에 달했다. 당초 6월말 4000개, 연말까지 5000개를 목표로 했으나, 시범 운영기간 조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가맹점 입점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실제 일반음식점, 프랜차이즈, 휴게음식점, 제과점, 착한가격업소, 전통시장 맛집 등 다양한 업종이 입점했다.

시는 시범운영 기간 중 (재)광주경제고용진흥원(사업주관)과 함께 지난 2월부터 '광주공공배달' 전용 홈페이지 및 블로그를 개설·운영, 홍보물 제작, SNS 200채널 이상 게시, 옥외광고, 현장방문 등 활동, 방송 광고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홍보에 박차를 기하고 있다.

또 시범운영 기간 가맹점주 간담회, 소비자 민원상담 등을 통해 가맹점주의 복수 앱 사용에 따른 불편, 가맹점 앱 노출 방식 개선, 일회용품 및 요청사항 선택 기능 추가, 검색 카테고리 개선 등 앱 이용 편의성 제고, 할인행사 및 홍보 방법 제안 등 다양한 의견수렴과 함께 보완책 마련에 한창이다.

특히 가맹점주 입점 절차시 현장 영업대행사 활용 및 등록처리 기한 단축, 매장 노출은 가격경쟁 없는 기본 카테고리 필터 기능을 활용하되 ‘신규 매장할인’ 아이콘 개설(3개월간 매출 20만원 이하 업체 대상 할인쿠폰 지급/6월), 배달 주문시 위메프오에서 라이더 호출 대행하는 UFO 서비스(7월중), 단골 고객 대상 가맹점주 직접 마케팅 기능 추가(6월), 고객 배달 예상 시간 알림 기능 추가(6월), 광주상생카드 결제 조건 할인쿠폰 지급(4월),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결제수단 연동(5월), 배달료 무료쿠폰 지급(7월~) 등 그간의 불편·제안사항을 보완·반영해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시와 광주경제고용진흥원은 7월 정식 출시 대비해 가맹점 확보 활동, 홍보강화 방안, '언능 시켜부러' 주문챌린지, 시민 이용률 제고, 앱 이용 편의성 제고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밖에도 7월 정식 출시에 맞춰 '전통시장 장보기 배달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 서비스는 전통시장에서 취급하는 신선한 농·수산물, 식재료 등을 품목별로 온라인 장바구니에 담아 집에서 배달받아 볼 수 있다. 이용 방법은 ‘위메프오’ 앱을 다운로드해 '장보기' 아이콘을 사용해 상품을 선택 주문하면 된다.

아울러 소비자는 광주상생카드와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온라인 결제(10% 할인효과), 배달료 무료 할인 쿠폰 지급, 주문금액 1% 페이백 등 풍성한 할인 혜택을 제공받는다.

이와 별도로 광주 지역 전통시장 내 일반음식점 맛집 코너가 개설돼 추억이 깃든 시장 맛집에서 온라인 주문·배달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은 남광주 해뜨는시장과 무등시장이 참여하며 향후 참여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시장별 주문 가능지역, 배달시간, 판매품목 등 운영방식에 차이가 있어 자세한 내용은 위메프오(광주공공배달앱) 또는 '광주공공배달' 홈페이지·블로그에서 확인토록 안내하고 있다.

박정환 시 일자리경제실장은 "7월1일 광주공공배달앱이 정식 출시되고 이에 맞춰 전통시장 장보기 배달서비스도 개시된다"며 "아직 가입하지 않은 가맹점주께서는 신속히 입점해 주시고, 시민 여러분께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