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7월부터 거리두기 ‘이렇게’ 바뀐다…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영업 밤 12시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 1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가 적용된다. 사진은 8인 모임 제한이 적용된 광주 동구 장동 일대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다음달 1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 제한이 완화되고 다중이용시설 이용시간이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수도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이행기간’을 거친 후 개편안이 적용된다.

지난 20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는 총 4단계로 구성된다. 1단계는 사적모임 제한이 없고 2단계에서는 9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된다. 3단계에서는 5인 이상, 4단계에서는 18시 이후 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가 적용된다. 현재 방역 상황은 4단계 가운데 2단계에 해당돼 다음달부터는 9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개편된 거리두기 단계는 인구 10만명 이상과 이하 지역에 각기 다른 기준을 설정했다. 주요 지표는 ▲인구 10만명당 주간 환자 수 ▲중환자실 가동률이다. 이 가운데 인구 10만 이상 지역에서는 2단계까지 인구 10만명당 주간 평균 확진자의 규모를 위주로 단계를 정한다.

인구 10만명을 초과하는 수도권(2592만5799명)은 지난 20일 기준 최근 1주 동안 일평균 확진자 328.4명을 기록했다. 1주 일평균 확진자 250명 이상 500명 미만인 경우일 때 적용되는 2단계에 해당한다. 기준은 인구 10만명 초과 지자체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주 평균 1명 이상의 확진자가 3일 연속 발생할 때이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다음달부터 방역 상황에 이변이 없는 한 2단계 방역조치가 적용될 전망이다. 2단계의 경우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9인 이상 사적모임과 100인 이상 행사와 집회가 제한된다.

다만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바로 적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다음달 1일부터 14일까지를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체계 ‘이행기간’으로 정했다. 수도권은 9인 이상 모임금지가 곧바로 적용되지 않는다.

수도권은 사적 모임 규모를 다음달 1일부터 2주 동안 6인까지 허용하고 다음달 15일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 체계로 전환한다.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이행기간 여부와 무관하게 밤 12시까지 운영을 적용할 예정이다.

비수도권은 1단계가 적용돼 사적모임 기준이 전면 해제된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영업제한도 없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현재 유행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1400만명까지 접종하는 등 예방접종이 원활하게 진행 중”이라며 “다만 체계 개편에 따른 급격한 방역 긴장도 완화가 우려되는 지자체의 경우 사적모임 제한 등 방역조치를 조정해 2주 동안 이행기간을 두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ase846@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