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GS리테일, 배달앱 ‘우딜-주문하기’ 출시… 4600여종 상품 주문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친 배달자가 배달을 하기 위해 GS25 점포를 나서고 있다.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이 22일 편의점 GS25와 GS수퍼마켓의 배달 전용 주문 모바일 앱 ‘우딜-주문하기’(이하 우딜앱)를 출시했다. 

21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우딜앱의 ‘GS25’ 메뉴와 ‘우동(우리동네)마트’ 메뉴를 이용해 GS25와 GS수퍼마켓의 상품을 배달 주문할 수 있다. 

GS25의 주문 가능 상품은 1100 여 종이고 우동마트의 상품은 3500여 종이다. 특히 우동마트는 신선, 조리, 가공 식품 등 GS수퍼마켓의 상품을 1~2인 가족이 배달을 받아 즐기기에 적합한 형태로 운영된다. 우딜앱은 약 8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GS리테일의 공식 모바일 앱 ‘더팝’에도 연동된다. 

GS리테일은 향후 GS수퍼마켓 외 제3의 업체까지 배달 주문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우딜 외 ‘우친-배달하기’앱(이하 우친앱)도 별도로 운영된다. 우친앱은 GS리테일이 지난해 8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일반인 도보 배달자 전용 앱이다. 고객이 우딜앱을 통해 배달 주문을 하면 친환경 도보 배달자들이 우친앱을 통해 콜을 잡고 주문한 고객에게 상품을 배달하게 된다.

우친앱을 통해 일반인 도보 배달자들이 배달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는 영역은 GS25, GS수퍼마켓 외에 BBQ(비비큐), 마왕족발 등 제3자 업체로까지 확대됐다. GS리테일은 이 달에 추가로 3~5개 업체와 제휴 추진을 검토 중이다.

현재 우친을 통해 모집된 일반인 도보 배달자는 7만5000명을 넘어섰다. 주문 고객에게 배달이 완료된 소요 시간은 평균 17분으로 나타났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우딜앱과 우친앱은 반값택배와 함께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핵심 서비스로 자리 잡을 것"이라면서 "GS리테일은 전국 1만5000여 오프라인 매장을 활용해 라스트마일 딜리버리의 물류 거점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우딜앱을 론칭하는 22일부터 순금 송아지 5돈, 미니냉장고, 와플메이커, 할인 쿠폰 등 6억원 상당의 대대적인 경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진혁 GS리테일 퀵커머스사업팀장은 “GS리테일이 전국 1만5000여 오프라인 소매점과 7만5000여명의 도보 배달자를 결합해 유통사 자체 배달 주문앱과 배달 수행앱을 동시에 운영하게 됐다”며 “우딜앱과 우친앱이 변화하는 퀵커머스 시장에 빠르게 기반을 갖추고 온오프 커머스를 연계하는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