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서울 · 제주지역 프랜차이즈 투자비용 가장 높아

[ 2021 프랜차이즈 산업통계 현황 ] 빅데이터로 분석한 상위 5% 가맹하고 싶은 프랜차이즈 300 (1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컨설팅 전문기업인 '맥세스컨설팅'이 민간 기업으로 유일하게 프랜차이즈 산업통계를 보다 정확히 제공하기 위해 연구해온 결과물로 나온 '2021 프랜차이즈산업통계현황'을 순차적으로 소개한다. 프랜차이즈 산업 전반 통계 데이터는 2020년 12월 31일까지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브랜드 중 기업의 2019년 매출액이 2조원 이상인 브랜드를 제외한 5,403개 기업과 6,847개 브랜드가 대상이다. [편집자주]

프랜차이즈 지역별 보유점포 수는 해당 지역에 연고를 둔 본사가 보유한 점포의 수를 의미한다. 지역별 직영점 및 가맹점 수는 대다수의 본사가 위치한 서울 지역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울 지역 본사에 소속된 점포 수(직영 및 가맹점 포함)는 약 14만 개로 전년대비 감소하였으나 가장 많은 수치로 조사됐다.

서울, 해외, 충북 지역 본사에 소속된 평균 점포 수가 전반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밖에 대전, 경기, 충남 등의 지역에 위치한 본사의 소속 점포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평균 점포 수는 전년과 대비하여 직영점과 가맹점 모두 소폭 감소했다.

지역별 초기 투자금은 해외 지역이 약 14.3억 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해외브랜드 대부분 가맹금 중 가입비가 평균 6,700만원으로 가장 높으며, 점포규모가 큰 브랜드가 대부분으로 인테리어 및 기타비용이 매우 높게 나타났다.


국내에서는 제주 지역이 1.3억 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1.3억 원), 전남(1.2억 원), 광주(1.1억 원)가 전체 평균보다 높은 초기 투자금을 보였다.

한편 비교적 지역 내 브랜드가 다수 존재하는 충북, 충남, 경북, 대구 등의 초기투자금은 약 9천만 원으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는데, 해당 지역에는 소자본 창업이 가능한 브랜드가 많은 것으로 판단된다.

지역별 가맹점 수는 브랜드에 상관없이 해당 지역에 개점하여 운영 중인 가맹점의 수를 의미하며, 해외지역은 제외됐다.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지역으로 140,317개의 가맹점이 분포하고 있으며, 다음으로 경기 지역에 48,225개, 부산 7,034개 순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분포되어 있으며, 이는 지역면적, 상권규모 및 인구수와 관련이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평균매출은 전체 3.0억 원 수준이며, 가맹점 평균매출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평균 3.6억 원이며, 다음으로 인천(3.3억 원), 경기(3.2억 원)으로 나타났다. 평균매출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 지역으로 2.2억 원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가맹점 수는 브랜드에 상관없이 해당 지역에 개점하여 운영 중인 가맹점의 수를 의미하며, 해외지역은 제외했다.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지역으로 140,317개의 가맹점이 분포하고 있으며, 다음으로 경기 지역에 48,225개, 부산 7,034개 순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분포되어 있으며, 이는 지역면적, 상권규모 및 인구수와 관련이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평균매출은 전체 3.0억 원 수준이며, 가맹점 평균매출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평균 3.6억 원이며, 다음으로 인천(3.3억 원), 경기(3.2억 원)으로 나타났다. 평균매출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 지역으로 2.2억 원으로 나타났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