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사)한국커피협회, G-ACP 위원회 출범식 개최 및 K-커피 해외 진출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바리스타 커피 교육을 선도하며 올바른 커피 문화 보급을 위해 힘쓰고 있는 (사)한국커피협회가 대한민국 K-커피의 글로벌 진출에 나선다.

(사)한국커피협회는 지난 11일 마포에 위치한 (사)한국커피협회 사옥에서 새로운 커피 인적자원 양성 프로그램 G-ACP(지어쎕, Global Advanced Coffee Program) 위원회 임명식을 갖고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G-ACP 이호상 위원장은 “기존의 커피 추출과 관련된 바리스타 업무 교육에서 벗어나 커피 산업 전반에 걸친 인적자원을 양성하는 전문 커피 프로그램”이라 설명했다. 

한국커피협회 G-ACP 좌로부터 김득만부회장 김명섭회장 이호상위원장 (한국커피협회 제공)

G-ACP는 커피 바리스타, 커피 그레이더, 커피 로스팅 디렉터, 커피 비즈니스 컨설턴트 4개의 직무 세분류로 구성되어 있고, 각 분류는 3개의 단계로(Award, Intermediate, Master) 나뉜다. 커피산지 농장 및 생두 관련 지식부터 커피 로스팅, 추출을 비롯하여 전반적인 매장 컨설팅∙운영∙관리까지 아우르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처음 교육 프로그램이 시작할 당시 CPQ(Coffee Professor Qualification)라는 이름으로 시작됐으나 글로벌로 뻗어 나가자는 취지에서 G-ACP(Global Advanced Coffee Program)로 명칭을 변경했다. 또한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실시간 화상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커피 관련 교육은 주로 실습이 많아 이례적인 방식이었으나 개인 실습키트를 발송하여 실시간 온라인 교육을 호평 속에 진행하였다. 현재까지 인스트럭터 68명과 시험감독관 49명을 양성하며 프로그램 확산을 위한 기초를 마련했고, 하반기에는 협회 소속 인증기관을 통해 전국적으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한국커피협회 김명섭 회장은 “대한민국 커피 문화의 위상이 높아진 만큼 이제는 글로벌 시장에 K-커피를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현재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 해외에 진출하기 위해 파트너사와 준비 중이며 이를 통해 K-커피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