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신세계, 국내 보톡스 1위 휴젤 인수 검토… "확정 안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세계가 국내 보톡스 1위 기업인 휴젤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세계가 국내 보톡스 1위 기업인 휴젤 인수를 추진 중이다.

신세계는 17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검토 중에 있다"며 "휴젤 인수 관련해 검토한 바 있지만 확정된 바는 없다"고 공시했다.

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 베인캐피털과 휴젤 경영권 인수를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인수 대상은 베인케피털이 가진 지분 44%다. 인수 금액은 약 2조원으로 전해졌다.

2001년 설립된 휴젤은 국내 보톡스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업체다. 2015년까지 선두였던 메디톡스가 대웅제약과 분쟁을 벌이고 품목 허가 취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이 시장 장악에 성공했다. 휴젤은 2010년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보툴리눔톡신 개발에 성공하며 빠르게 성장했다. 2017년에는 공동 설립자 중 1명이 지분을 베인캐피털에 매각했다. 베인캐피털은 당시 구주와 신주, 전환사채(CB) 인수 등으로 휴젤 지분 44.4%를 확보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을 필두로 뷰티 사업을 적극 확장 중이다. 2012년 색조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를 인수한 뒤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 화장품 브랜드 '오노마',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뽀아레' 등을 선보였다. 신세계백화점이 휴젤을 인수하면 보톡스 등을 활용한 뷰티 서비스를 강화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