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마지막 한 컷은 실종아동에게! CU, See you soon 챌린지 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GF리테일이 ‘요즘 애들’ 방식으로 실종아동 찾기에 나선다. BGF리테일이 연세대학교 사회혁신 프로젝트팀 ‘파동’과 함께 장기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 ‘See you soon 챌린지’를 진행중이다. 파동은 연세대 아동가족학과 학생들이 아동문제에 대한 청년층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고자 자발적으로 조직한 프로젝트팀이다.

연세대학교 ‘파동’팀 학생들(좌측부터 한지수, 김인영, 정주애, 강민주)이 실종아동찾기 프로젝트 ‘See you soon 챌린지’ 홍보를 위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BGF리테일 제공)

‘See you soon 챌린지’는 장기실종아동이 가족들과 곧 다시 만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캠페인으로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일상적인 방식으로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다.

챌린지 참여 방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을 업로드 할 때 마지막 한 컷에 장기실종아동 카드뉴스를 추가하고 파동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하면 된다.

장기실종아동 카드뉴스는 파동이 (사)실종아동찾기협회에서 전달받은 실종아동의 정보를 바탕으로 Z세대 감성을 담은 이미지로 제작해 파동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매주 제공한다.

BGF리테일은 CU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팔로워 55.1만)에서 파동 인스타그램을 태그하고 챌린지 홍보 콘텐츠를 올리는 등 지원사격에 나선다.

‘See you soon 챌린지’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기부도 진행한다. BGF리테일은 챌린지 종료 시점을 기준으로 참여자 한 명당 525원을 기부한다. 525원은 실종아동의날인 5월 25일을 기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번 챌린지를 통해 모인 기부금 전액은 (사)실종아동찾기협회에 전달된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8년부터 아동권리보장원과 함께 장기 실종아동 찾기 프로젝트를 시작해 전국 1만 5천여 개 CU의 결제 단말기(POS), 키오스크 등을 통해 실종아동 찾기 콘텐츠를 송출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는 퍼스트유니온과 손잡고 아티스트의 음원 앨범 재킷으로 BGF리테일이 제작한 장기아동실종 포스터를 사용하는 ‘너의 좋은 친구가 되어줄게(Be your Good Friend)’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BGF리테일 박정권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장기실종아동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기성 세대들의 시선에서 벗어나 Z세대들이 방식으로 풀어보고자 이번 프로젝트에 뜻을 모았다”며, “장기실종아동을 찾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한 만큼 장기실종아동을 알릴 수 있는 콘텐츠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