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SPC삼립, ESG경영 통해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하는 글로벌 식품 기업으로 나아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PC그룹(회장 허영인) 계열사인 SPC삼립이 ‘ESG경영’을 선포하고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식문화 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SPC삼립은 ‘고객 친화 ESG경영 약속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환경과 건강, 사회, 신뢰의 4대 항목에 중점을 둔 ‘모두를 위한 약속(Good For All)’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SPC삼립은 ▲2030년까지 탄소 및 폐기물 배출량 20% 감축(2020년 대비) ▲소비자 건강과 영양을 고려한 제품군 확장 ▲지역사회 상생 및 협력사 파트너십 강화 ▲경영 투명성 제고 등의 목표를 달성해 글로벌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SPC삼립은 기업 전략에 ESG 요소를 반영하고 목표와 실적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며 ESG 경영을 기업문화의 일부분으로 정착시킬 계획이다.

SPC삼립이 ‘ESG경영’을 선포했다. (SPC삼립 제공)

우선 제조 공장에 에너지 고효율 및 폐기물 감축 설비 투자를 강화하고 제품 포장에 친환경 패키지를 도입하는 등 환경경영을 내재화 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저스트에그(식물성 달걀)’등을 활용한 미트프리(Meat Free) 베이커리 제품을 선보이며 친환경 가치소비를 선도할 예정이다.

건강한 식품을 통해 소비자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도 확대한다. 우리 농산물을 사용한 제품 개발에 앞장서고, 건강 상품군 확대를 위한 관련 스타트업 협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협력사의 CCM인증을 지원하고, 에너지 동행 사업을 함께 펼치는 등 상생 활동도 적극 펼칠 예정이다.

SPC삼립은 경영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ESG경영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5월 ESG협의회를 발족했으며, 올 8월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SPC삼립 관계자는 “ESG 경영 선언은 지속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생각하는 고객에게 드리는 SPC삼립의 약속”이라며, “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가족과 고객, 사회 공동체 모두의 건강한 식문화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PC삼립은 트리플 밸런스를 강조한 피그인더가든 샐러드, 스톤밀(맷돌로 통밀을 제분한 밀)을 사용해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한 베이커리 등 건강을 추구하는 제품을 적극 출시해 왔으며, 미국 푸드테크 기업 ‘저스트(Eat JUST, Inc.)’, 동물복지 우유를 사용한 미국1위 그릭요거트 브랜드 ‘초바니 (Chobani)’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는 등 미래 식품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