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SPC 던킨, ‘소금淸 우유도넛’… ‘고단짠’ 콘셉트 고소한 맛, 단맛, 짠맛의 완벽한 조화를 완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영국 왕실에서 사용하는 ‘저지 우유’와 ‘말돈 소금’을 원료를 활용해 맛과 품질을 업그레이드한 ‘소금淸 우유도넛’을 6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였다.

신제품 ‘소금淸 우유도넛’은 지난 1월 출시한 ‘우유도넛’의 높은 인기를 잇기 위해 출시한 업그레이드 제품이다. 던킨의 ‘우유도넛’은 출시 당시 누적 판매량 백만개를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던킨은 기존 우유 원료를 ‘저지 우유’로 업그레이드해 고소한 풍미를 높이고, 130년 역사의 소금 브랜드 ‘말돈 소금’으로 감칠맛을 더한 ‘소금淸 우유도넛’을 완성했다. 여기에 연유의 달콤함까지 더해 고소함과 단맛, 짠맛(고∙단∙짠)이 완벽한 맛의 조화를 이뤘다.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영국 왕실에서 사용하는 ‘저지 우유’와 ‘말돈 소금’을 원료를 활용해 맛과 품질을 업그레이드한 ‘소금淸 우유도넛’을 6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였다. (비알코리아 제공)

특히, ‘소금淸 우유도넛’에는 영국 저지섬에서 서식하는 황금빛을 띈 ‘저지종(Jersey)’ 젖소에서 나오는 ‘저지 우유’가 사용돼 우유의 고소한 풍미를 강화했다. ‘저지 우유’는 영국 왕실 전용 우유를 만드는데 사용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말돈 소금’은 영국 에식스 말돈 지방의 깨끗한 바닷물을 끓여 만드는 소금으로, 맑고 깨끗한 짠맛이 특징이다. 영국 왕실에 납품되고 있는 최고급 소금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던킨은 달콤한 피치아이스티 위에 ‘말돈 소금’으로 만든 소금 크림폼을 듬뿍 올린 ‘소금크림 폼 피치아이스티’도 함께 선보인다. 깔끔한 짠 맛의 말돈 소금을 시원한 음료로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맛과 화사한 비주얼로 기대를 모으는 제품이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영국 왕실이 선택한 프리미엄 원료를 사용한 이번 신제품은 약 6개월간의 연구개발을 거쳐 맛의 황금 비율을 완성한 제품이다”며 “고∙단∙짠 맛이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는 맛의 정석 ‘소금淸 우유도넛’을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던킨은 6월 이달의 도넛인 ‘소금淸 우유도넛’의 바이럴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광고는 ‘맛있는 도넛은 3박자!’라는 콘셉트를 적용해 ‘소금淸 우유도넛’이 가진 맛의 3박자 ‘고·단·짠’을 영상에 담아내는데 주력했다.

던킨은 ‘소금淸 우유도넛’의 탄생 과정을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연출했다. ‘말돈 소금’이 쌓인 순백의 소금산, 고소한 ‘저지 우유’가 흐르는 강과 도넛의 만남을 감각적으로 그려낸 영상미가 돋보인다. 

이와 함께 낭만적인 사운드도 어우러지는데, 3박자의 ‘왈츠’를 활용해 ‘소금淸 우유도넛’을 먹었을 때 느껴지는 황홀한 맛의 순간들을 우아하게 담아 40초의 미학을 완성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