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호캉스족 늘자 수영복 불티… 신세계百 수영복 매출 회복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세계 본점 아레나 매장 /사진=신세계백화점
여름 휴가를 앞두고 백화점 수영복 매출이 가파르게 회복하고 있다. 예년보다 무더위가 빨리 찾아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호캉스 등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외면받았던 수영복 장르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10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수영복 매출은 코로나19 여파로 역성장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55.4% 감소하며 심각한 코로나19 후유증을 겪었다. 수영복 매출은 올해 1월까지 마이너스 70%대 역성장을 이어갔지만 실내체육시설이 재개방된 2월 중순부터 점차 살아나기 시작했다. 특히 아레나, 스피도 등 실내 수영장에서 입을 수 있는 전문 수영복을 중심으로 매출이 전년과 비슷한 수준까지 회복했다. 이후 3월부터 지난 6월 7일까지 수영복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7.0%로 급등하며 빠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관련 업계는 해외여행 대신 외부인 접촉이 상대적으로 적은 국내 독채 풀빌라와 호텔 등이 대안으로 떠오르며 수영복 수요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여름 휴가 숙박 선호도 조사에서 독채형 펜션이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예년보다 빨라진 여름 날씨와 백신 접종 증가도 수영복 매출 신장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넘은 날은 5월 30일이었지만 올해의 경우 5월 14일로 보름가량 앞당겨졌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백신 접종 확대와 여름 휴가 수요 증가, 신상품 출시 등이 잇따르며 이달 수영복 매출은 10.7%로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늘어나는 수영복 수요를 겨냥해 래시가드, 비치 반바지 등 인기 수영복 브랜드의 단독 상품과 신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최문열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상무는 “이른 여름 날씨와 백신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영복 장르에 대한 소비 심리도 회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수요에 맞는 차별화 된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