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치킨 대신 '바삭하게 튀겨진 행주' 배달… 황당 프랜차이즈 어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현지시각) 넥스트샤크 등의 외신보도에 따르면 필리핀의 한 치킨 매장에서 고객에게 치킨 대신 행주를 튀겨 배달해 논란이다. /사진=엘리크 페레스 페이스북 캡처

필리핀의 한 유명 패스트푸드점이 고객에게 치킨으로 둔갑한 '튀긴 행주'를 배달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당국은 해당 가게에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각) 넥스트샤크 등의 외신보도에 따르면 필리핀의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인 '졸리비'의 한 지점에서 고객에게 튀긴 치킨이 아닌 '튀긴 행주'를 배달했다.

필리핀 타기그에 거주하는 엘리크 페레스는 황당함을 금치 못했다. 그는 바삭한 프라이드 치킨을 기다렸지만 도착한 건 '바삭하게 튀겨진 행주'였다. 그는 이를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페레스는 "평범한 치킨인 줄 알았는데 튀김 속에 행주가 들어있었다"며 "어떻게 행주에 반죽을 발라 기름에 튀길 때까지 아무도 모를 수가 있냐"며 황당해 했다.

해당 영상은 8만회 이상 공유되고 2000개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현지에서 반응이 뜨겁다.

비판이 거세지자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졸리비 측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해당 지점의 영업을 중지했다고 알렸다.

졸리비 측은 "문제가 발생한 매장에 대해 철저히 조사했고 우리 프랜차이즈가 추구하는 식품 관리 체계와 동떨어진 모습에 유감스러웠다"며 "당분간 해당 매장을 폐쇄하고 다시는 같은 문제가 벌어지지 않도록 재교육하겠다"고 설명했다.
필리핀에 사는 엘리크 페레스는 치킨 대신 행주를 배달받고 이를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사진=엘리크 페레스 페이스북
양진원 newsmans12@mt.co.kr  |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