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메쉬코리아, '부릉' 물류거점 확충… 김포센터 확장·MFC 2호점 개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쉬코리아가 김포 물류센터의 확장과 더불어 도심형 물류 거점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MFC) 송파 2호점을 개소했다. (왼쪽부터) 메쉬코리아 김완수 이사, 김형설 부사장, 김승민 전무, 유정범 대표, 조형찬 배송기사, 한광희 본부장, 손승진 센터장 /사진=메쉬코리아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김포 물류센터의 확장과 더불어 도심형 물류 거점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MFC) 송파 2호점을 개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24시간 자동 입출고가 가능한 풀필먼트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고 보다 촘촘한 라스트마일 물류망을 구축하게 됐다. 

김포물류센터는 기존 TC(Transfer Center, 중계센터) 역할을 포함해 제품 포장·보관·배송·반품 등 종합 물류 서비스 수행이 가능한 FC(Fulfillment Center, 풀필먼트센터)다. 이번에 규모와 기능이 대폭 확장됐다. 냉장·냉동 식품 보관이 가능한 풀콜드체인 시스템과 수십 대에 달하는 화물트럭을 동시 접안할 수 있는 도크 설비를 완비해 24시간 제품 입출고가 이뤄지는 게 특징이다.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효율적이고 신속한 시스템도 갖췄다. 주문받은 제품을 한 번에 담아 포장할 수 있는 DAS(Digital Assorting System)를 통해 수십 개에 달하는 박스를 동시에 픽패킹(Pickpacking)할 수 있어 소수의 운영 인원으로 빠른 출고와 배송이 가능해졌다.

특히 배송 지역별 자동 분류 시스템은 픽패킹이 완료된 배송상자를 지역별 배송 차량의 위치까지 이동시킨다. 이 모든 과정은 무인으로 자동 처리됨에 따라 보다 효율적이고 정확한 배송 시스템을 완성하게 됐다. 

김형설 메쉬코리아 전략총괄 부사장은 “김포FC를 통해 소비자들이 먹고, 마시고, 입는 모든 제품을 비대면 방식으로 배송이 가능할 수 있다”면서 “모든 고객사는 물류에 대한 일절의 고민 없이 상품 개발이나 마케팅, 영업 등 비즈니스 본연의 가치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MFC 강남1호점에 이어 부릉의 두 번째 도심 내 소형 물류센터 MFC 송파점도 문을 열었다. 김포 및 남양 물류센터와 450여개 부릉 스테이션 등 물류거점과 실시간 연계해 도심 라스트마일 배송을 최대 2시간 이내로 완료할 수 있다. 콜드체인시스템을 갖춰 밀키트 및 신선식품 보관이 가능하며 MFC 강남 1호점과의 시너지로 배송 서비스 권역이 강남구와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 3구로 확대됐다.

메쉬코리아는 MFC 확장을 통해 식음료 위주의 배송 카테고리를 패션 및 잡화, 베이커리, 화장품 등으로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향후 MFC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50개, 전국 300여개로 확대될 예정이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김포FC와 송파 MFC는 단순 물류 거점이 아닌 부릉의 토탈 물류 솔루션이 실질적으로 어떻게 적용되는지 직접 확인 가능한 IT 물류의 현장”이라며 “모든 고객사는 데이터의 가치와 재고의 가치가 실시간으로 묶여 연동되는 부릉의 IT 물류 서비스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