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GS25, 고객이 원하는 시간·원하는 장소에서 간편하게 받아 가는 픽업 서비스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25가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점포에서 찾아가는 ‘픽업25’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전국 1,000여 점포에서 고객이 상품을 주문한 후, 점포를 방문해 상품을 받아 갈 수 있는 ‘픽업25’를 개시한다.

‘픽업25’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배달 앱 ‘요기요’ 포장 카테고리를 통해 방문하기를 원하는 픽업25-GS25 매장을 먼저 선택하고, 상품을 정해 결제를 하고 희망 픽업 시간을 결정하면 점포로 통보가 된다. 그리고, 점포에서 상품을 준비 하면 고객에게 알람이 전달되어 받아가는 서비스이다. 이용료는 무료다.

GS25가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점포에서 찾아가는 ‘픽업25’ 서비스를 도입한다. (GS25 제공)

출시 초기는 우선 약 500여 상품에 대해 주문이 가능하며, 점차 주문 가능 상품 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우선 20일에 약 1천여점을 오픈하고, 운영 프로세스를 지속 개선하며 운영점을 확대 할 계획이다.

고객은 점포를 방문해 쇼핑에 소요되는 시간과 결제 시간이 단축되어 신속한 쇼핑을 할수 있다는 장점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상품 픽업시 신분증 확인을 통해 주류 등에 대한 픽업 서비스도 가능하는 장점이 있어 고객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조리에 소요되는 시간이 필요한 치킨25의 경우 고객이 ‘픽업25’ 서비스를 이용하면 원하는 시간에 따뜻하고 맛있는 상품 픽업이 가능하다.

‘픽업25’ 오픈 기념 파격 프로모션으로 말일까지 치킨25(쏜살치킨 1종)를 5천원 할인한다. 또한, 요기요에서 운영중인 구독 경제 ‘슈퍼클립’ 이용시에는 일부 상품을 제외하고 1만원 이상 주문시 주문 건당 3천원을 추가 할인 받을 수 있다.

성찬간 GS25 편의점MD부문장은 “GS25에서는 1년간 배달 서비스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고객의 의견을 반영 및 편의성을 높이고자 ‘픽업25’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고객의 시간 절약과 만족도 향상 및 점포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차별화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