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세븐일레븐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소반’ 강화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코로나19에 따른 내식(內食) 수요 증가에 발맞춰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소반’을 리뉴얼하고 카테고리 강화에 나섰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1/1~5/13) 편의점 전체 가정간편식(HMR) 매출은 전년 대비 21.3% 증가했다. 카테고리별로는 덮밥, 찌개, 반찬 등 냉장HMR이 22.2%, 볶음밥, 만두 등 냉동HMR은 15.9% 올랐다.

특히 편의점 가정간편식(HMR)은 독신 가구가 저녁 식사 및 야식용으로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이 올해 가정간편식 매출을 분석해본 결과 시간대별로는 저녁 시간대(18시~22시)가 23.8%로 전년 대비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였고, 상권별로도 1~2인 가구 비중이 높은 독신상권에서 24.3% 신장률을 보이며 가장 크게 증가했다.

세븐일레븐은 늘어난 집밥 수요에 편의점 HMR 시장 또한 지속적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자체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소반’을 전체적으로 리뉴얼하고 맛과 품질을 한층 개선한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소반’을 리뉴얼하고 카테고리 강화에 나섰다. (세븐일레븐 제공)

‘소반’은 세븐일레븐이 지난 2018년 론칭한 종합 가정간편식 브랜드로 1~2인 가구에 최적화된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찌개류, 덮밥류, 반찬, 밀키트 등 총 20여 종의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리뉴얼 첫번째 주자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국물요리로 꼽히는 ‘한돈 돼지고기 김치찌개’, ‘대파 육개장’ 2종을 선보였다. 이번 상품은 우수 중소기업 식품사 ㈜미정과 함께 총 4개월의 연구 개발 기간을 거쳐 출시됐다. 

엄선한 국내산 원재료를 사용해 맛과 품질을 업그레이드했으며 건더기 함량도 기존 상품(리뉴얼 전) 대비 2배 이상 늘려 푸짐함을 더했다. 특히 열처리 시간을 20%로 줄여 원재료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려 집에서 끓인 듯한 맛을 구현했다.

‘소반 한돈돼지고기 김치찌개(4,500원)’는 국내산 배추로 담은 김치와 품질 좋은 한돈 돼지고기를 넣고 푸짐하게 끓여냈으며, ‘소반 대파육개장(4,900원)’은 사골과 양지를 넣어 우린 육수에 큼직하게 썰은 대파와 토란대, 쇠고기를 듬뿍 넣어 진하게 끓여냈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파우치 형태의 HMR 상품으로 전자레인지에 돌리거나 냄비에 부어 끓여 먹으면 된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2종을 시작으로 현재 운영중인 20여 종의 소반 상품을 순차적으로 리뉴얼해 선보일 계획이다.

임이선 세븐일레븐 간편식품팀 선임MD는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집밥 트렌드까지 겹치면서 편의점 HMR 시장은 매년 성장하고 있는 추세”라며 “밥에 국이 항상 따라가는 한식 특유의 탕반(湯飯) 문화에 따라 리뉴얼 첫번째 상품을 찌개로 선정했다. 순차적으로 리뉴얼 작업을 거쳐 맛과 품질을 높이고 운영 카테고리도 지속적으로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