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HC, 공정위 과징금에 반박… "갑질 아닌 허위사실 유포로 해지했을 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HC 로고 /사진=BHC
BHC가 20일 단체행동을 이유로 가맹점 계약을 해지하는 등 가맹사업법을 위반한 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5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BHC는 ‘전국BHC가맹점협의회 설립과 활동을 주도한 울산옥동점 등 7개 가맹점에 대해 정당한 이유 없이 계약을 즉시 해지했다. 2018년 10월1일부터 모든 가맹점에 E쿠폰 취급을 강제하고 대행사와 약정한 수수료를 전부 부담시킨 사실이 적발됐다. BHC는 E쿠폰 취급을 강제하기 위해 E쿠폰 주문을 거절한 가맹점을 대상으로 본사 교육입소 명령, 물품공급 중단 및 계약해지를 예고하는 내용증명을 수차례 발송하기도 했다. E쿠폰은 휴대폰 문자메시지 혹은 디지털 이미지로 전송되는 바코드 형태의 온라인 쿠폰을 일컫는다. 

BHC 측은 이와 관련해 "단체활동을 진행했다는 이유로 불이익을 제공하거나 부당한 계약해지한 것이 아닌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해지였다"면서 "과거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심각한 브랜드 이미지 훼손이 있었기에 이부분은 의결서를 받아보고 법적절차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e쿠폰 시정명령에 대해서는 2019년 이전 절차상의 미흡으로 인한 문제가 있었으나 2019년 11월부터 가맹계약서를 변경 적용했다"면서 "그 이후 문제없이 절차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