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카드업계, 자영업자에 지원사격… 상권분석에 금융상품 출시 속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BC카드
카드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팔을 걷었다. 상권을 분석해 사업운영에 도움을 주거나 할인 혜택을 내걸고 고객 유인에 나서는 등 다양한 형태로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1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는 신한은행과 함께 서울시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상권분석 컨설팅에 돌입했다. 신한카드의 개인사업자신용정보(CB) '마이크레딧'이 보유한 280만개 가맹점 정보, 월평균 3억건 이상의 빅데이터에 기반한 분석 자료를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와 함께 운영 중인 신한소호사관학교 교육생에게 전달했다.

컨설팅은 코로나19 전·후의 상권 변화, 유동인구, 소비성향을 분석 등으로 구성됐으며 자영업자들이 사업 운영에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카드와 신한은행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한 상권분석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BC카드는 이달 자사 마케팅 플랫폼 ‘마이태그’를 활용해 ‘지역 상권 활성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프로젝트는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기획됐으며 첫 지역으로 부산 해운대, 광안리, 전포카페 거리가 낙점됐다. 이곳에 위치한 외식, 커피 업종 가맹점 1만여 곳에서 BC카드로 결제하면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상권 내 특별 가맹점에서 1만원 이상 결제할 경우 추가 20% 할인 혜택(건당 최대 3000원, 인당 최대 2회까지)도 중복 제공된다. 특별 가맹점에서의 ‘마이태그’ 혜택은 6개월 동안 적용된다.

하나카드는 지난 6일 중소기업중앙회와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하나카드는 오는 7월 카드 업계 최초로 노란우산 가입 대행업무를 추진한다. 노란우산은 소상공인이 폐업 또는 노령화 등의 공제사유 발생할 경우 사업 재기와 생활 안정을 위한 공제제도다.

하반기에는 소상공인을 위한 '노란우산 제휴카드'도 출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중소기업중앙회의 노란우산, 공제사업기금, 파란우산 공제 등 ‘KBIZ 데이터’를 활용한 소상공인 신용평가 모형을 새롭게 개발할 예정이다.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으로 코로나 이후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들에게 개선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과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눌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한빛 onelight92@mt.co.kr  |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