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위클리 "'이달의 소녀'처럼 매순간 새로운 무대 보여주고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NT
'2020 멜론 뮤직 어워드', '2020 Mnet Asian Music Awards'를 비롯한 여러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거머쥔 'Weeekly(위클리)'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먼데이ⓒBNT
공개된 화보에서 이수진, 신지윤, 먼데이, 박소은, 이재희, 지한, 조아는 봄이 느껴지는 컬러의 의상과 자연스러운 포즈로 러블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박소은ⓒBNT

인터뷰에서는 데뷔한 직후 6관왕의 신인상을 거머쥔 소감에 대해 리더 이수진은 "무엇보다도 주변 분들에 대한 감사함이 컸다"라며 "상을 받았다고 해서 그대로 끝나는 게 아니라 이제부터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는 것을 되새겼다"라고 답했다.
▲신지윤ⓒBNT

위클리의 이름에 대한 질문에 먼데이는 "난 그룹명보다 예명을 먼저 듣게 됐는데 처음엔 그저 신기하기만 했다"라며 "이후 그룹명을 듣고 나서는 왜 내 예명이 '먼데이'인지 수긍이 갔다"라고 말했다. 이재희는 "팀명에 '매일 새롭고 특별한 일주일을 선사하겠다'라는 뜻이 담겨 있기 때문에 더 밝게 느껴졌다"라고 답했다.
▲이수진ⓒBNT

무대가 시작하기 앞서 보여주는 멤버들끼리의 사전 포즈에 대한 질문에는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다양한 제스처와 역할을 의논하고 실행한다"라며 "무대마다 색다른 동작과 상황을 보여드리기 위해 항상 노력한다"라고 먼데이가 답했다.
▲이재희ⓒBNT

또한 신지윤은 "개인적으로 퍼포먼스에 대한 연구를 많이 하는 편인데, 항상 100% 완전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라고 답했다.
▲조아ⓒBNT

한편 휴대폰 케이스 뒤에 올리비아 혜의 증명사진을 넣고 다닐 정도로 '이달의 소녀'의 성덕으로 유명한 지한은 "항상 다양한 무대와 퍼포먼스를 보여주시는 선배님들처럼 우리 위클리도 새로운 콘셉트를 시도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지한ⓒBNT

그리고 이수진은 "지금까지 상큼한 무드의 곡만을 시도했기 때문에 강렬한 콘셉트의 곡을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생각해본 적 있다"라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