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광주시, 가구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킥오프(Kick-Off) 행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시, 가구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킥오프(Kick-Off) 행사. / 사진제공=경기 광주시
경기 광주시는 12일 신월리 104-1 일원에서 ‘가구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

사단법인 광주시가구산업연합회와 재단법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행사는 광주시 가구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의 시작점을 알리는 행사로 신동헌 시장을 비롯해 유승경 경기도경제과학원장, 허만열 광주시가구산업연합회장, 도·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광주시 가구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은 초월읍 숯골길56에 건물 1개동을 임차해 공동작업장 및 3D프린팅실에 목공장비 5종, 철제장비 2종, 공용개발장비 3종 등 총 10종의 장비를 구입, 가구산업의 시제품 개발 등을 지원한다.

또한, 교육장과 회의실, 창업인큐베이팅실 등을 구축해 관내 소공인들에게 가구CEO 역량강화 교육, 가구전문가 양성 교육, 가구 인증 및 컨설팅, 창업인큐베이팅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해 가구 소공인의 스마트 장비 활용, 제품 아이디어의 상용화와 고부가가치 실현에 기여하고 소공인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광주시 가구산업 발전의 중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 가구문화거리 마케팅 촉진 사업으로 진행되는 광주시 가구 스튜디오 구축도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2층에 172㎡ 규모로 조성해 관내 가구기업들에게 마케팅 분야를 지원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신 시장은 “우리시는 경기 남부 가구산업의 중심지로 가구 연관 사업이 집적돼 있어 지역특화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며 “이번 공동기반시설 구축을 통해 광주시 가구산업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사업은 지난해 6월 중소벤처기업부의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며 총 33억5000여만원을 투입, 오는 10월 개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기 광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