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하이트진로 '테라', 미국·싱가포르·홍콩 첫 수출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이트진로의 대표맥주 '테라'가 첫 수출길에 올랐다.
하이트진로 라거맥주 '테라'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미국, 홍콩, 싱가포르 등 3개국에 테라의 첫 수출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초도 물량은 120만병(330ml 기준) 규모로 한국 술에 대한 인지도가 높고 수출 요구가 많은 국가에 전략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2019년 테라 출시 이후 국내 공급을 맞추는데 집중했지만 이번 테라 수출을 통해 전략 국가 3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까지 영향력을 확대한다. 테라의 안정적인 국내 공급을 위해 연간 한정된 물량만 수출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이달 중 글로벌 맥주 브랜드 격전지인 홍콩에서 가장 먼저 판매를 시작한다. 다음달 중순 이후에는 미국, 싱가포르 순으로 현지 판매에 나선다. 출시 요구가 높았던 교민 시장에 우선적으로 공급한 뒤 현지인들이 자주 찾는 한식당 등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갈 방침이다. 또 현지 소주 거래처들과의 협업을 통해 테라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테라 수출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었던 만큼, 3개 전략국을 중심으로 해외 소비자들을 공략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인정받은 청정라거-테라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맥주의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테라는 출시 불과 2년만에 누적판매 16억 5천만병을 돌파하며 하이트진로의 대표 맥주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