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마켓컬리, 친환경 '보냉 가방' 도입… 개인 보냉 박스도 사용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켓컬리는 상품을 안정적이고 위생적으로 담을 수 있는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를 선보인다./사진=마켓컬리

마켓컬리가 재사용 포장재를 선보인다. 2019년 배송 상자를 재활용 가능한 종이 포장재로 변경한 데 이어 다회용 보냉 가방을 도입한 것. 고객이 이미 가지고 있는 개인 보냉 박스로도 배송을 받아볼 수 있게 됐다. 

마켓컬리는 상품을 안정적이고 위생적으로 담을 수 있는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고객이 샛별배송 주문 후 문 앞에 컬리 퍼플 박스를 놓아두면 배송매니저가 주문한 냉장·냉동 상품을 컬리 퍼플 박스에 담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단 상온 제품은 종이 포장재에 별도로 담아 배송한다.

컬리 퍼플 박스가 아니더라도 재사용 포장재 배송 이용이 가능하다. 고객이 이미 가지고 있는 개인 보냉 박스가 있다면 별도 신청을 통해 컬리 퍼플 박스와 동일한 방식으로 배송을 받을 수 있다.

컬리 퍼플 박스는 가로 45㎝, 세로 30㎝, 높이 35㎝에 약 47ℓ 용량을 담을 수 있는 크기다. 내부에는 공간을 구분하는 디바이더가 있어 냉장·냉동 제품을 나눠 담을 수 있도록 했다. 상온 28℃ 기준으로 냉장 제품은 약 12시간 동안 10℃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으며 냉동 제품은 약 11시간 동안 -18℃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컬리 퍼플 박스 외부는 내구성과 오염 방지에 강한 나일론 소재에 방수 코팅을 적용했다. 내부는 제품의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는 토이론 소재를 사용했다. 전체적으로 가벼운 소재를 사용해 무게는 135g에 불과하다.

쉽게 펴고 접을 수 있는 접이식 구조로 휴대·보관이 용이하며 나들이·캠핑 등 외부활동 시에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외부에는 마켓컬리의 상징인 보라색과 로고 디자인을 넣어 마켓컬리만의 분위기를 살렸다. 컬리 퍼플 박스는 이날부터 마켓컬리에서 구매할 수 있다. 

마켓컬리는 우선 주문 배송지가 샛별배송 지역이면서 화이트 등급 이상인 고객을 대상으로 컬리 퍼플 박스 베타 서비스를 운영한다. 향후 서비스 고도화 등을 거친 뒤 대상 고객 등급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마켓컬리는 2015년 서비스 시작 이후 꾸준히 친환경 포장재를 개발해 지속가능한 유통을 추구해왔다. 2019년 모든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종이로 변경하는 '올페이퍼 챌린지'가 대표적이다. 이외에도 ▲FSC 인증 제품 사용 ▲종이박스 회수 서비스 ▲교실숲 조성 프로젝트 ▲샛별숲 키우기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며 환경 보호 및 사회에 기여하는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마켓컬리는 올페이퍼 챌린지 시행 이후에도 보다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배송하기 위한 연구를 꾸준히 이어왔고 마켓컬리의 엄격한 기준을 지킬 수 있는 지속가능한 포장재를 만들고자 오랫동안 노력했다"며 "그 결과 냉장·냉동 식품의 신선도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보냉력,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안정적인 소재, 휴대와 보관이 용이한 편의성과 활용성 등 모든 부문에서 차별화된 기능을 갖춘 컬리 퍼플 박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