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롯데쇼핑, 1분기 영업이익 618억… '백화점 웃고 마트 울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전경. /사진=뉴스1

롯데쇼핑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8.5% 증가한 61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3조88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8% 감소했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최근 보복소비 심리가 폭발하면서 백화점 사업 부문에서 호조를 보였다. 다만 마트, 홈쇼핑, e커머스는 아쉬움을 남겼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백화점은 1분기 매출 6760억원, 영업이익 10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5%, 261.3% 증가했다. 올해 1분기 보복소비 심리 확산으로 매출이 크게 늘어난 반면, 판관비는 전년 대비 0.2% 가량 줄어 이익률이 크게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반등에 성공했다. 해외 백화점은 전년 동기 코로나19 기저 영향으로 기존점 매출이 고성장했다. 중국에서 영업이익은 7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손실 110억원) 대비 흑자전환했다. 

반면 롯데마트 등 할인점의 경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3.4% 감소한 1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10% 줄어든 1조4760억원이다. 올해 1월 '롭스' 사업부 흡수·통합에 따른 실적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롭스 실적과 일회성 비용을 빼면 1분기 영업이익이 95억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전자제품전문점(하이마트)의 경우 영업이익은 31.8% 증가한 260억원, 매출은 3.3% 늘어난 9560억원으로 집계됐다. 대형가전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수요가 확대된 가운데 판관비를 전년 대비 3.1% 절감해 영업이익률을 개선했다.

슈퍼 부문의 영업이익은 32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손실 60억원) 대비 흑자전환했다. 매출은 21.0% 줄어든 3880억원이다. 지난해 1분기부터 진행된 강도 높은 구조조정으로 영업이익률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롯데슈퍼 매장은 지난해 1분기 515개에서 올해 1분기 432개로 1년 사이 83곳이 줄었다.

홈쇼핑은 1분기 매출액은 2580억원, 영업이익 340억원을 기록했다. 취급고 자체는 늘었지만 건강식품, 뷰티 등 '고마진' 상품의 비중이 커지면서 이익이 줄었다.

롯데온 등 e커머스 사업 부문의 영업손실은 287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손실 137억원)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 매출은 41.9% 감소한 280억원이다. 

롯데시네마 등 컬처웍스 사업 부문의 영업손실은 3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억원 가량 적자폭이 확대됐다. 매출은 400억원으로 60.5% 감소했다. 국내 영화관 입장 객수가 감소함에 따라 영화관 사업 및 콘텐츠 사업 매출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