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밀키트, 이제는 ‘일상’ 속으로, ‘맛’을 최우선 고려해 구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밀키트를 고르는 똑똑한 기준 마이셰프(대표 임종억)가 고객 836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밀키트 구매 트렌드 설문 조사’ 결과를 밝혔다.

마이셰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밀키트를 ‘일상식 대용’ 목적으로 가장 많이 구매했다. 밀키트 구매 목적을 묻는 질문(중복 응답)에 △일상적으로 먹기 위해(72.4%), △손질이 어려운 요리를 먹고 싶을 때(46.7%), △직접 만들 시간이 없을 때(35.7%) 등의 답변이 순서대로 나왔으며, 이 외 최근 급격히 늘어난 홈파티, 캠핑을 위해 구매한다는 응답도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또, 소비자가 적정하다고 느끼는 밀키트 1회 평균 구매 금액은 ‘3~4만원(37%)’, 1개당 구매 금액은 ‘1만~1만 5천원(55.9%)’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상식 대용으로 밀키트를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은 만큼, 한 번에 여러 제품을 구매해 필요한 때 상차림에 활용하기 위한 소비 패턴으로 파악된다.

밀키트 구매 시 가장 고려하는 요소(중복 응답)로는 ‘맛(70.1%)’이 1순위로 확인됐다. 간편하게 조리하는 음식이어도 편리함이나 가성비보다 ‘맛’이 있어야 구매까지 이어지는 것이다. 그다음으로는 밥상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가격(49.3%)과, 밀키트의 필수 요소로 꼽히는 △간편성(32%), △식재료의 신선도(29.8%)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소비자가 가장 자주 구매하는 메뉴(중복 응답)는 △양식-고기류(64.4%), △양식-파스타/브런치류(52.7%), △일식-탕류(32.7%), △한식-국/찜류(32.4%), △한식-볶음/고기류(17.3%) 등의 순으로, 한 끼를 든든하게 채울 수 있는 ‘고기’와 ‘국물’ 류의 음식이 대다수로 꼽혔다. 

이 외에 양장피, 마라샹궈 등의 ‘중식-면/볶음류(13.5%)’와 똠얌꿍, 푸팟퐁커리 등 ‘동남아식-탕/면/볶음류(7.7%)’처럼 별식으로 즐길 수 있는 메뉴들도 인기를 얻었다.

마이셰프 마케팅팀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보면, 일상에서 밀키트를 즐기는 경향이 뚜렷해지며 편리성을 넘어 ‘맛에 대한 만족도’가 소비자들의 밀키트 선택 기준에 주요한 포인트가 됐다”라며, “더불어 일상은 물론 홈파티와 캠핑에도 밀키트를 찾고 구매 메뉴의 범주도 점점 넓어지는 것으로 보아, 밀키트에 대한 소비자 수요는 꾸준히 다양화되고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