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대형마트·편의점 도입… 쇼핑하며 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는 지난 6일부터 수도권 70여개 점포에서 '휴마시스 코비드-19 홈 테스트' 자가검사키트 판매를 시작했다. 이마트 성수점에서 모델들이 '휴마시스 코비드-19 홈 테스트' 자가검사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전국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이 코로나19 자가진단용항원진단키트(자가검사키트) 판매에 나선다. 자가검사키트는 전문가의 도움 없이 직접 콧속(비강)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체외 테스트기기다. 집 근처 편의점이나 대형마트에서 자가검사키트 판매를 시작하면서 구매는 물론 진단까지 보다 빠르고 편리해졌다는 평가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들이 일부 점포에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를 시작했다. 

이마트는 지난 6일부터 성수·왕십리·영등포점 등 수도권 70여개 점포에서 '휴마시스 코비드-19 홈 테스트(2입)' 초도 물량 약 5000개 판매에 들어갔다. 가격은 1만6000원이다. 7일 오후에는 나머지 점포에도 추가 물량 5000여개를 투입하고 판매처를 전 지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롯데마트도 같은 날 일부 매장에서 휴마시스 자가검사키트 판매에 돌입했다. 8일부터는 판매처를 전국 매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집에서 가까운 편의점에서도 자가검사키트를 구매할 수 있다. 편의점 GS25는 지난 5일부터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2종의 시범 판매를 시작했다. 7일부터는 GS25뿐 아니라 GS수퍼마켓, 랄라블라 매장에서 검사 키트 구매가 가능하다. 세븐일레븐과 CU도 이날부터 자가검사키트를 판매한다.

자가검사키트는 15~30분 내 간단한 방법을 통해 스스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하지만 코로나19 양성과 음성을 판정하는 진단 정확성이 유전자증폭(PCR) 검사보다 현저히 떨어진다는 단점도 가진다. 

이에 방역당국은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했을 때 양성 판정이 나오면 반드시 PCR 검사를 받아야 하고 검사 결과와 무관하게 증상이 발생했을 때도 선별진료소를 찾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최지웅 jway0910@mt.co.kr  |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