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올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물가 인상으로 이어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원도 영월에서 올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했다. 사진은 과거 ASF가 발생한 농가에서 돼지를 살처분하기 위한 조치에 나선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강원 영월군 흑돼지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올해 처음 발생했다. 지난해 10월9일 이후 7개월 만이다.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전염병으로 인해 축산물 가격이 상승한 상황에서 ASF로 추가 물가 인상이 이어질지 주목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강원 영월군 흑돼지 농장에서 ASF가 발생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일 강원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멧돼지 방역대 농장들에 대해 돼지 폐사체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어미돼지(모돈) 2마리의 의심가축을 발견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ASF로 확진됐다.

중수본은 ASF 발생농장에 대한 이동 제한 및 농장주 등 출입통제와 사육 중이던 돼지 401마리에 대한 살처분을 실시 중이며 금일 중 완료할 계획이다.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할 경우 농장 반경 500m 살처분, 방역대 10㎞ 내 정밀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중수본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는 7일 오전 11시까지 48시간 동안 경기·강원·충북지역 양돈농장, 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시설, 축산차량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역학관계 농장 7곳과 영월 등 인접 12개 시군 농장 170곳에 대해서도 예찰 및 일제 정밀검사를 실시 중이다. 발생 농장 반경 10㎞ 내 방역대 농장 4곳에 대해서는 이동 제한 및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중수본은 이날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 ASF 관계장관회의에서 ASF 추가 발생 방지를 위한 방역 대책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홍 직무대행은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이동중지명령 등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역학조사로 전파원인을 신속히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긴급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양돈농장의 모 돈 관리 강화와 함께 농장·축산 관련 시설에서의 소독과 생석회 벨트 구축, 축사 출입 시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관계부처가 협력해 야생멧돼지의 서진 방지를 위한 차단 울타리 점검과 멧돼지 포획 및 폐사체 수색을 꼼꼼히 실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