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국순당, 프랑스 부르고뉴 양조 명문가 ‘장 끌로드 부아세’ 와인 18종 론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통주 대표기업 국순당이 프랑스 최대 와인 양조 가문 부아세 패밀리와 협업해, 부아세 가문의 대표 부르고뉴 와인 브랜드인 ‘장 끌로드 부아세’ 와인 18종을 선보였다.

장 끌로드 부아세 브랜드는 1961년 18세의 장 끌로드 부아세가 프랑스 부르고뉴의 쥐브리 샹베르땡 포도밭을 구매하여 와인을 생산하며 시작됐다. 현재는 부르고뉴의 우수한 포도밭들을 구매하거나 포도밭 소유주들과 장기 계약을 통해 뛰어난 품질의 와인을 만들어 내고 있다. 부아세 가문은 부르고뉴를 시작으로 미국 캘리포니아까지 펼쳐진 세계적인 와인 가문이다.

국순당이 프랑스 최대 와인 양조 가문 부아세 패밀리와 협업해, 부아세 가문의 대표 부르고뉴 와인 브랜드인 ‘장 끌로드 부아세’ 와인 18종을 선보였다.(국순당 제공)

장 끌로드 부아세는 부아세 가문이 소유한 부르고뉴 와이너리 중 모체가 되는 중심 브랜드로 전 세계 유명 호텔과 미슐랭 레스토랑에 전문적으로 공급을 하고 있으며, 생산량이 매우 한정적이기에 제한적으로 수출되는 브랜드이다.

장 끌로드 부아세는 2002년부터 부르고뉴 와인계의 유명 와인 메이커인 그레고리 파트리아가 포도밭 관리와 양조의 전반적인 과정을 전담하고 있다. 그는 포도밭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포도밭 관리를 통해 와인의 품질을 최상으로 끌어내는 부르고뉴 와인의 장인으로 불린다. 이를 통해 더 높은 품질의 와인으로 한 단계 더욱 성장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국순당은 국내 소개되지 않은 세계 여러 나라의 저명한 와인 가문들과 협약해 다양한 와인과 그들의 양조기술을 국내에 꾸준하게 소개하고 있다. 이런 노력으로 국내에 진출 계획이 없던 장 끌로드 부아세 브랜드를 독점 론칭했다.

전 세계적으로 프리미엄 채널에서 유통되는 장 끌로드 부아세의 명성을 위해 국내 정상급 호텔과 백화점 그리고 고급 레스토랑에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홍진기 와인BM은 “프랑스의 저명한 와인가문중에 하나인 부아세 가문의 좋은 와인을 국내 와인 소비자들에게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국순당은 2003년 해태앤컴퍼니(구 해태산업)를 인수하며 와인 사업을 시작했다. 와인 사업을 통해 글로벌 주류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고 술과 음식의 어울림을 응용하여 우리 술의 세계시장 진출에도 활용하고 있다. 현재 밸류 와인부터 프리미엄 와인까지 다양한 300종 이상의 와인을 수입 판매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