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남양유업 '불가리스 사태' 후폭풍… 이광범 대표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가 '불가리스'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사진=남양유업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가 '불가리스'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 이번 사태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도 대국민 사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임직원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모든 책임은 제가 지고 절차에 따라 물러날 것"이라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불가리스 보도와 관련해 참담한 일이 생긴 것에 대해 임직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연구성과 발표에서 의도와 달리 발생한 오해와 혼란으로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는 직원과 대리점 등 남양 가족들에게 커다란 고통과 실망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유의미한 과학적 연구성과를 알리는 과정에서 연구의 한계점을 명확히 전달하지 못해 오해와 논란을 야기하게 된 것은 너무나 안타까운 부분"이라면서도 "이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저의 실책에 대한 비난은 무엇이든 달게 받겠다"며 "이번 사태 초기부터 사의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면하고 있는 사태 해결을 위해 억측과 비난으로 여러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게 해주시길 요청드린다"며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원식 회장도 이번 사태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다. 홍 회장은 오는 4일 오전 10시 남양유업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다.

앞서 남양유업은 인체 실험을 진행하지 않은 채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식약처는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2개월 영업정지 행정 처분을 내렸다. 해당 혐의와 관련해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으며 관할 지자체인 세종시도 남양유업 세종공장에 행정처분 사전통보를 내린 상태다.

이번 사태와 별개로 물의를 빚은 홍진석 상무는 지난달 보직 해임된 것으로 확인됐다. 홍 회장의 장남인 홍 상무는 회삿돈으로 고급 외제차를 빌려 자녀를 등교시키는 등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불가리스 사태로 이미지가 추락하는 등 회사가 위기에 처하자 후속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홍 상무는 회사 명예실추 등의 이유로 보직 해임됐다"며 "최근 사태와 관련해 이 대표가 이날 사의를 표명했고 오는 4일 홍 회장의 입장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