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어버이날엔 부모님 찾아뵐래요"… 비대면 말고 대면 선물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어버이날 선물로 현금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났다./사진=티몬

올해 어버이날 선물로 현금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명절에 비대면 선물이 주를 이뤘던 것과 달리 어버이날엔 부모님을 직접 만나 선물을 전달하려는 경향도 두드러졌다. 

티몬이 어버이날을 앞두고 고객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6명 이상이 ‘드리고 싶은 선물’과 ‘받고 싶은 선물’ 모두 ‘현금’을 선택했다고 3일 밝혔다.

티몬이 지난 27일부터 나흘간 고객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어버이날 드리고 싶은 선물 1위는 역시 현금(64%)’이었다. 이어 ▲홍삼 등 건강식품(14%) ▲패션상품(7%) ▲건강가전(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받고 싶은 선물에서도 60%가 현금을 선택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다만 세대별 차이는 있었다. 1020세대는 ‘직접 고른 선물’을, 3050세대는 ‘현금’을 선택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현금의 경우 50대가 69%로 가장 높았고, 40대 68%, 30대 63% 순이었다. 반면 1020세대는 건강식품 등 직접 고르는 선물의 선택 비중이 60% 가량으로 현금 보다 20%p높아 연령대별 차이를 보였다.

예산규모도 설 명절보다 어버이날이 더 컸다. 응답자의 절반이 1인당 평균 선물 비용으로 10만원초과 20만원이하를 선택했다. 이어 10만원이하(35%), 20만원초과 30만원이하(12%)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설에 설문조사 대상 84.6%가 10만원 미만을 선택했던 것과 비교해 평균 2배이상 더 많이 지출하는 셈이다.

또 응답자 78%가 ‘선물을 직접 전달하겠다’고 답하며 택배 등 비대면으로 전달하겠다는 응답 보다 4배 더 높게 나타났다. 실제 어버이날의 의미를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의 63%가 “어버이날이 부모님께 고마움을 전하는 중요한 날”이라 답하며 이를 뒷받침했다. 다만 이들의 주요 선물 구매 경로는 티몬 등 모바일·온라인 쇼핑 채널(70%)이 압도적이었다.

티몬은 어버이날을 맞아 ‘가정의 달 선물’ 기획전을 오는 21일까지 진행한다. 매일 4종의 상품을 특가로 추천하며 최대 10%의 ‘가정의 달 선물 전용 쿠폰’을 증정한다. 비씨, 하나카드를 이용할 경우 전체 고객들에게 해당 기획전에서 5만원 이상 구매 시 사용 가능한 최대 5000원 할인쿠폰을 지급한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건강식품에서 부터 가전 등 다양한 상품들을 특가에 선보이고 있다”며 “선물하기 기능을 활용하면 직접 뵙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마음을 전할 수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