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파파존스 피자, 한국 진출 18년만 200호점 돌파… 품질관리센터 확장, 점주 상생 등 성장세 이어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리미엄 피자 브랜드 한국파파존스㈜(회장 서창우)가 한국 진출 18년 만에 200호점을 돌파했다. 파파존스 피자는 지난 4월29일, 200호점을 오픈하는 서울 서초구 반포점에서 한국파파존스㈜ 서창우 회장, 전중구 사장을 비롯, 주요 임직원과 반포점 점주, 세이브더칠드런 이현승 대외협력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식을 가졌다.

이날 오픈식에서 한국파파존스 서창우 회장은 “본사와 점주의 진정성 있는 소통, 고객들의 꾸준한 관심에 힘입어 200호점 개점이라는 가시적 성과를 이루면서 브랜드 가치를 높이게 됐다”며 “묵묵하게 파파존스 피자의 성장을 위해 애쓰신 점주들이 앞으로도 본사와 동행할 수 있게 힘쓰는 한편, 전사적으로 고객 만족도 상승을 통해 믿고 선택하는 업계 리딩 브랜드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파존스 제공

파파존스 피자는 이날 200호점 출점을 기념해 쌀 200포대(포대당 20kg)와 피자 2천 판을 도움이 필요한 아동 및 청소년에게 후원하는 증정식을 가졌다. 한국 진출 직후부터 어린이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꾸준한 기부 활동을 벌여온 파파존스 피자는 이번 피자 후원이 전국 모든 점주와 본사가 함께 참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본사 브랜드 방향성에 힘을 실어 준 전국 200개 매장 점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 100호점 오픈 이래 가맹사업 적극 전개, 200호점 오픈



파파존스 피자의 200호점은 국내 진출 18년 만에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2003년 압구정점을 시작으로 국내 첫 진출한 파파존스 피자는 론칭 초반에 청담, 도곡, 대치, 서초 등 강남 생활권을 중심으로 마니아층 위주의 배달 영업을 펼치며 세를 넓혔다.

이후, 파파존스 피자는 국내의 치열한 피자 시장 속에서도 미국 정통 아메리칸 피자 맛을 구현하는 차별성을 기반으로 대중적 인지도를 쌓아 나갔다. 2013년 6대 광역시에 고르게 진출한 데 이어 2015년에는 부산 서면점에 100호점을 오픈했고 이후 매년 20개 이상 꾸준히 출점하며 전국 브랜드로 발돋움했다.


◆ 기본 이념 고수 위한 속도 조절… 2025년까지 300개 달성 위한 선투자



한국 시장에서 20년이 되어가는 장수 브랜드임에도 매장 증대 속도는 경쟁사 대비 더디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BETTER INGREDIENTS, BETTER PIZZA(더 좋은 재료, 더 맛있는 피자)’라는 파파존스 피자 기본 이념 아래 전국 매장에서 동일한 맛과 품질의 피자를 제공하겠다는 정도를 고수하려는 의지 덕이다. 

그간 파파존스 피자는 도우, 소스, 토핑, 치즈 등 피자의 기본 요소가 되는 재료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면서 최상의 식재료를 기반으로 한 정통 아메리칸 피자를 선보여왔다.

과감한 선투자도 감행했다. 2005년 파파존스 피자는 품질관리센터인 QCC(Quality Control Center)를 경기도 용인에 설립해 최상의 식자재를 전국 매장에 공급하기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브랜드가 안정적으로 성장해 감에 따라 2019년 3월 QCC를 안성으로 확장 이전하며 브랜드 전국화 안착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 

신규 QCC는 전국 300개 매장의 배달물량 공급이 가능한 규모로 기존 용인 QCC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대지면적 7,752㎡, 2,345평)를 자랑한다. 이러한 대규모 인프라 개선을 통해 파파존스 피자는 식품 위생 안전성을 제고하는 한편, 매장수 증가 추이에 맞는 물량 공급 터전을 확보하며 2025년까지 300개 매장 달성을 위한 초석을 다졌다.


◆ 단위 매장당 1위 목표… 로열티 삭감 유지하며 점주 상생 꾀해



파파존스 피자는 브랜드가 장기간 고객의 선택을 받아온 원동력이 점주 노고 덕임을 잊지 않았다. 이에 단기간 가맹수를 대폭 확대하는 것보다 본사와 가맹점이 함께 상생하는 전략을 택했다. 기존 점주 이익을 보전하면서 단위 매장당 1위를 목표로 삼는 것은 물론, 금융위기가 있던 2008년 이래 로열티 삭감(기존 로열티 6%에서 5%로 절감)을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 고객 성원 보답 위한 사회공헌 활동 지속… 미래 세대 후원 앞장서



고객 성원에 대한 보답으로 사회공헌 활동도 꾸준히 펼쳤다. 2006년 충주 성심맹아원 드림필드 건립 지원 이래 여러 해를 걸쳐 성심맹아원을 방문하여 피자 파티를 진행하는 등 시각장애 아동들이 사회적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힘쓰는 등 어린이와 청소년의 미래를 위해 앞장섰다. 
파파존스 제공

2019년에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결식 문제 해결을 위해 판매액 3%를 월드비전 조식지원사업에 기부하는 ‘써니세트’를 출시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판매액 3%를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해 국내 농어촌 지역 아동 영양지원사업을 지원하는 ‘헨리&미나 시그니처 세트’ 시즌1과 시즌2를 잇달아 출시하며 미래 세대를 위한 후원을 지속했다.

그 밖에 월드비전이 진행하는 ‘2019 교실에서 찾은 희망’에 참여해 백운초, 소사벌초 등에 피자를 기부했으며 어린이 발레공연인 ‘헨젤과 그레텔’ 및 전국 주니어 스키대회 메인 협찬사 참여 등 각종 영역에서 파파존스 피자의 이념을 담은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 왔다.

한국파파존스 관계자는 “전국 매장에서 동일한 맛의 피자를 제공한다는 일념으로 고객과의 접점 확대에 주력한 결과 18년 동안 국내 대표 프리미엄 피자 브랜드로 사랑받으며 200호점을 오픈할 수 있었다”며 “향후 파파존스 피자는 매장 개설 속도에 주안점을 두는 것이 아니라 점주와 고객 만족을 최우선 목표로 내실 있는 성장세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파파존스 피자는 지난해 525억의 매출을 달성하며 국내 빅3 피자 브랜드로 등극했다. 이는 지난 2019년 대비 36.6% 대폭 상승한 결과다. 프랜차이즈 가맹 문의 및 창업 상담은 홈페이지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